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그룹도 정기공채 폐지…상시채용 대기업 뉴노멀 됐다

LG그룹이 신입사원 상·하반기 정기채용을 폐지하고, 인턴십을 통한 상시채용 방식을 도입한다. 또 올 하반기부터 LG그룹 전체 계열사가 이처럼 인턴십으로 전체 신입사원의 70%를 선발한다. 이미 정기 공채를 없앤 현대자동차그룹과 상시채용을 늘리기로 한 SK그룹 등에 이어 대기업 전반에 상시채용이 확산하고 있다.
 

현대차 이어 SK·KT 등 점차 확산
LG, 계열사별 인턴십 70% 선발
30%는 공모전 등 스펙파괴 채용
“시험준비 대신 현업능력 키워야”

LG그룹 관계자는 9일 “빠르게 변화하는 사업 환경과 수요에 맞춰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현업 부서에서 필요한 인재를 즉시 뽑는 속도감 있는 채용 제도로 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번에 상시 채용 제도가 도입되면서 현업 부서가 채용의 주도권을 쥐게 될 전망이다. 채용 공고부터 선발까지 현업부서가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인사부서는 이를 지원하는 형식이다.
 
정기공채 폐지는 지난해 초 현대자동차그룹부터 시작했다. 이후 SK그룹도 상시채용을 늘리기로 했고 올들어KT그룹도 상시채용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금융권에서도 정보통신(IT) 분야 인력을 수시로 뽑고 있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면서 기업들이 대규모로 진행되는 신입공채 방식에서 수시와 상시 채용을 늘려갈 것”이라면서 “취준생들은 필기와 면접 등 기존 공채 시험 준비 대신, 현업에서 활용되는 디지털 능력을 키우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와 생명과학사업본부는 조만간 채용 연계형 인턴십 공고를 낼 예정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LG그룹 내 다른 계열사도 상시 채용 공고를 낼 계획이다. 채용 연계형 인턴십은 평균 4주 정도로 진행된다. 전공과 경험을 바탕으로 원하는 직무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원자들이 원하는 직무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는 데 집중하고, 불필요한 스펙을 쌓는 데 낭비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필기전형에 해당하는 인·적성 검사도 9월부터는 전면 온라인방식으로 바꾼다. 문항 수는 절반으로 줄이고 적성 검사 문제 유형은 온라인에 최적화한 방향으로 바뀐다. 응시시간은 기존 3시간에서 1시간대로 대폭 단축해 지원자들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또 9월부터는 통합 채용 포털 사이트인 LG커리어스(http://careers.lg.com)에 탑재될 상담 챗봇 서비스를 통해 지원자들에게 채용 정보와 전형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채용 연계형 인턴십으로 입사하는 인력 외에 30%는 산학협력, 공모전 등 다양한 채용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한다. 지난 1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LG AI 해커톤’도 일종의 채용 전형이다. 나이·성별·학력에 관계없이 오직 ‘실력’으로 우수한 성과를 낸 참가자에게 입사 및 인턴 기회를 주는 스펙 파괴 채용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