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선거 전 밝혔다면 어땠을지…끔찍"

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오른쪽)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부산 성폭력상담소의 한 활동가가 피해자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오른쪽)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부산 성폭력상담소의 한 활동가가 피해자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오거돈 전 부산시장으로부터 강제 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9일 “지금도 이렇게 욕을 듣는데, 선거 전이었다면 어땠을지 끔찍하다”고 밝혔다.
 
피해자 A씨는 이날 발표한 3차 입장문을 통해 “한쪽에서는 고맙다며 잔 다르크로 추앙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왜 선거 전에 밝히지 않았느냐며 저를 욕한다. 그런 글들을 읽으면 가슴이 철렁 내려앉다가도, 한편으로는 선거 후에 밝혀진 것이 정말 다행이다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전국 290개 여성인권단체로 구성된 ‘오거돈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주최 측은 A씨의 추가 입장문을 공개했다.
 
A씨는 “제 사지를 찢어 불태워 죽이겠다는 분을 비롯해 이번 사건을 음란물 소재로 이용한 분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사퇴 시기와 연관지어 제게 무슨 음모가 있었다고 의심하시는 듯한데, 오 전 시장이 총선 일주일 전 저에게 왜 그런 짓을 했는지는 제가 제일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 잘못이라고는 티끌만큼도 없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떠안은 짐이 너무나 크다”며 “대다수가 분노하는 그 지점에 사회 최후의 보루인 법원에서도 의견을 같이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A씨는 “저를 보호하겠다는 정치권과 시청의 언론브리핑은 넘치는데 도움은커녕 병원비 지원 등과 같은 최소한의 부탁도 모두 확답받지 못한 채 혼자 멍하게 누워 핸드폰만 쳐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아쉽다’ ‘고맙다’ 등의 평을 들을 일이 아니라 오 전 시장의 강제추행”이라며 “범죄자는 마땅한 처벌을 받고 저는 그저 평범한 일상을 살고 싶다”고 바랐다. 
 
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9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엄벌 및 2차 가해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이날 출범 기자회견에서 공대위는 오 전 시장에 대한 엄벌과 성폭력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공대위는 오 전 시장과 2차 가해자 엄중 처벌, 성폭력 사건의 정치적 이용 중단, 정당별 대국민 사과, 정치인의 낮은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대책 제시 등을 요구했다.
 
공대위는 기자회견에서 5개 시민단체가 대표 발언을 했는데 이중 김민문정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오거돈 성폭력 사건은 정치적 이용의 진수를 보여준다”며 “지금 곽상도 의원이 집중해야 할 것은 ‘피해자가 하루빨리 일터로 돌아가 일상을 회복할 방안’이고 ‘성폭력이 재발하지 않도록 어떻게 부산시 시스템을 바꿀 것인지’와 ‘각 정당의 후보 검증과 공천 시스템을 어떻게 정비할 것 인가’다”라고 말했다. 또 “더불어 민주당에 경고한다”며 “전 제주도지사, 전 함평군수, 전 충남도지사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공천한 성폭력 범죄자고 올해 총선 때도 영입 청년의 성폭력 전력이 문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공천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는데 어떻게 그렇게 입을 닫고 있는가”라며 “민주당은 피해자와 부산시민,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환골탈태의 각오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대위는 A씨가 성폭력특례법 위반, 명예훼손, 정보통신법 위반, 모욕 등 혐의로 현재까지 2차 가해자 15명을 부산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