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악의적 보도’한 언론사에 3배 손해배상 법안 발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악의적 보도’를 한 언론에 최대 3배까지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악의적 보도’는 허위보도를 인지하고도 피해자에게 극심한 피해를 입힐 목적으로 왜곡 보도를 하는 경우다. 이런 사례로 피해를 본다면 언론사에 최대 3배의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법률안을 개정했다고 정 의원은 설명했다.  
 
정 의원은 “몇몇 언론의 아니면 말고 식 허위보도와 가짜뉴스는 피해자에게 물질적 손해를 발생시킬 뿐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하시킨다”며 “기사에 대한 책임 의식을 높이고 긴장감을 주는 제도적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