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사위 줄다리기 질질 끌더니…인기 상임위 증원 ‘전광석화 합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진 위원장(왼쪽)과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토론 발언시간을 협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진 위원장(왼쪽)과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토론 발언시간을 협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여야가 국회 상임위원회별 의원수 조정안에 합의했다. 보건복지위원회를 기존보다 2명,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1명 더 늘리는 대신 문화체육관광위원회·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외교통일위원회 위원을 각 1명씩 줄이기로 했다.
 
이날 합의는 교섭단체(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간 비공개 회의에서 이뤄졌다. 전날 본회의까지 열어 설치한 특위(국회상임위원회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별위원회) 무용론이 제기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법사위원장 싸움으로 원구성 법정시한을 넘긴 여야가 인기 상임위 증원 등 자기 몫 챙기기에는 일사천리로 마음을 맞췄다”(여권 인사)는 비판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진 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영진 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의원 300명은 18개 상임위에 소속, 입법 분야를 나눠 활동한다. 각 상임위를 몇 명으로 할지 국회법상 규칙으로 정해져있는데, 여야는 21대 원구성 협상에 앞서 이를 한차례 조정하기로 전날 결정했다. 이번에 숫자를 늘린 복지위와 산자위는 지난달 상임위 신청 때 희망자가 몰린 인기 상임위다. 민주당 관계자는 “산자위는 국토교통위원회와 함께 전통적인 노른자 상임위로 꼽히고, 복지위의 경우 코로나19 사태로 주목을 받으면서 이번에 희망자가 정원을 초과했다”고 전했다.
 
통합당 내 복지위 선호는 크지 않지만, 산자위를 노리는 의원들은 많았다고 한다. “지역구 사업 유치 등 민원 해결이 용이해 지역구 관리에 도움이 된다”(재선 의원)는 이유에서다. 반면 이번에 자리가 줄어든 과기정통위, 외통위는 지역구 관련성이 떨어져 기피 상임위로 홀대를 받아온 곳이다. 익명을 요구한 초선 의원은 이 두 곳에 대해 “지역구와 관련성이 없는 반면 법안 작성, 국정심사 때 전문성을 요하는 상임위들이라 공부를 해도 역부족이란 생각에 지원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오른쪽)와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오른쪽)와 정의당 강은미 의원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상임위 위원정수에 관한 규칙 개정 특위 전체회의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도로 설치된 상임위 정수조정 특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 10분 가량 첫 회의를 했다. 원구성 지연이 어느 쪽 잘못인지를 놓고 여야 간 책임 공방만 계속된 가운데 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합당과 민주당 원내수석이 협의해 결정한 안을 위원회에 제의해 처리하겠다”는 결론을 내렸다. 정의당 몫(1명)으로 특위에 온 강은미 원내수석부대표가 “이미 다 결정된 것을 이 자리에서 통보받는 식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김영진(민주당)·김성원(통합당) 양당 원내수석은 이후 약 1시간 가량 비공개로 논의해 정수 조정안을 내놨다.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 등 기구가 더 커지는 부분이 있어 복지위를 22명에서 24명으로 증원하고, 한국판 뉴딜 등 신산업 분야 논의를 위해 산자위를 29명에서 30명으로 늘린다”(김영진 수석)고 설명하면서다.

 
정당별로 따져보면 민주당은 복지위·산자위를 1명씩 증원하고 문체위·외통위를 1명씩 줄인다. 통합당에선 복지위원이 1명 더 많아지는 대신 과기방통위원이 1명 적어진다. 여야는 해당 조정안을 10일 오전 특위에서 의결해 오후 본회의에서 처리할 계획이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