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미 신생단체 “박정희 없이 구미공단 없다, 기념비 세울 것”

경북 구미시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중앙포토

경북 구미시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중앙포토

경북 구미시의 신생 사회단체인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현 구미국가산업단지)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세우겠다고 나섰다.  
 

올 연말 구미IC·새마을테마공원에 건립 예정

이 단체는 지난해 제막한 구미공단 50주년 선언문비와 구미공단 50주년 홍보영상에 박 전 대통령이 빠졌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따로 기념비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구미시가 구미공단 50주년을 기념해 만든 6분 분량의 홍보 영상에 박 전 대통령이 제외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영상에는 구미4공단 기공식에 참석한 김대중 전 대통령, 수출 200억 달러 달성 기념식에 참석한 노무현 전 대통령, 지난해 구미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은 물론 보수 쪽 대통령은 나오지 않는다.
경북 구미의 신생 사회단체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연말까지 세우겠다고 9일 밝혔다.  연합뉴스

경북 구미의 신생 사회단체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연말까지 세우겠다고 9일 밝혔다. 연합뉴스

 
‘박정희와 구미공단’은 10명 이내로 공모선정위원회를 구성한 뒤 오는 20일부터 두 달간 구미공단 50주년 기념비를 공모할 예정이다. 또 기념비 제작비용을 1억원으로 예상하고 회원 680명이 모금해 충당하기로 했다.
 
설치 장소는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IC) 입구, 새마을테마공원 등 두 곳으로 압축해 경북도·구미시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립 시기는 연말로 정했다.
 
박정희와 구미공단 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남겨놓은 위대한 자산인 구미공단에 박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기념비를 헌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