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통일부 "北, 통화연결 시도했지만 받지 않았다"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서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8년 9월 14일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서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9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한국과의 모든 연락선을 끊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통일부가 북측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남측) 연락사무소가 예정대로 북측과 통화연결을 시도했지만,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알렸다.
 
북측은 전날 통전부 담화에서 첫 조치대상으로 언급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남측의 연락 시도에, 오전에는 받지 않았지만, 오후에는 응답하는 등 일관되지 않은 태도를 보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