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래픽텔링]낮기온 33도…마스크 벗으면 감염위험 85% 급증한다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으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상생활을 하기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 기상청 예보를 보면 8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1도였다. 9일은 33도까지 올라 더욱 더운 날씨가 예상되고 불쾌지수도 높을 전망이다. 
 
그런데도 올여름에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할 이유가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을 확실하게 줄여주기 때문이다.
 

마스크 쓰면 코로나19 막을 수 있다고?

마스크 착용의 코로나19 예방효과1.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마스크 착용의 코로나19 예방효과1.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은 의료환경에서 마스크 착용 시 감염위험을 85%까지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마스크 착용의 코로나19 예방효과2.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마스크 착용의 코로나19 예방효과2.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 본부장의 주장은 최근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란셋’에 실린 논문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 논문은 다른 데서 발표한 44개 문헌을 분석했다. 란셋 논문에 따르면 마스크를 사용하는 경우는 코로나19 감염위험이 85% 감소했다. 
 
특히 단일 층으로 구성된 마스크보다 여러 층으로 구성된 마스크가 감염예방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천 마스크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여러 층으로 구성하거나 안면 착용감이 좋게 디자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거리두기도 감염 예방 효과가 있을까?

 
물리적 거리두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물리적 거리두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해당 논문에 따르면 거리두기 역시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 의료환경이나 지역사회 환경에서 물리적 거리를 1m 유지하는 경우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82% 감소했다. 
 
연구진이 최대 3m의 간격까지 실험한 결과 간격을 1m씩 추가할 때마다 예방 효과는 2배 이상 늘어난다고 한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배출된 비말(침방울)은 최대 8m까지 이동했다.  
 
정 본부장은 “하절기를 맞아 무더위로 불편하고 힘들더라도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2m 이상 거리 두기를 유지하는 것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2m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일상생활에서 습관화하길 다시 한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글=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박경민 기자 yes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