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장심사 마치고 나온 이재용, 굳은 표정으로 서울구치소 이동

불법 경영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경영 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8일 오후 9시10분쯤 종료됐다. 이들에 대한 모든 심사는 약 10시간50분 동안 진행됐다.
 
이 부회장은 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기 위해 오후 9시20분쯤 법정에서 나왔다.  
 
굳은 표정의 이 부회장은 “영장심사 오래 걸렸는데 어떤 내용 소명했느냐”, “마지막까지 혐의를 부인했느냐”, “최후진술은 무엇이었나”, “합병과정에서 직원들에게 불법적 지시 내린 적 있거나 불법적 보고를 받은 적이 있는가”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모두 답을 하지 않았다. 부회장 등은 경기 의왕에 위치한 서울구치소에서 심사 결과를 기다릴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원정숙(46·사법연수원 30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자본시장법 위반(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행위),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이 부회장 심사는 시작 8시간30분만인 오후 7시쯤 끝났다. 이 부회장은 법원 내 피의자 대기실에서 최 전 부회장과 김 전 사장의 심문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검찰이 작성한 이 부회장 등의 구속영장 청구서는 1명당 150쪽이고, 함께 제출한 수사기록은 400권으로 총 20만 쪽 분량이다. 방대하고 양측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린 만큼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가르는 법원의 최종 판단도 이르면 이날 밤늦게, 늦으면 9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에서 영장을 기각할 경우 이 부회장은 즉시 구치소를 빠져나와 귀가할 수 있다. 그러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이 부회장은 그대로 구치소에 입감된다.
 
검찰은 지난 2015년 진행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시세조종’을 포함한 10여개의 부정거래가 있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이 부회장이 이를 인지하고, 지시하거나 관여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반면 변호인단은 이 부회장이 합병 관련 불법적 내용을 보고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고, 오랜 수사로 대부분의 증거가 수집돼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박영수 특검은 이 부회장에 대해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한 끝에 신병 확보에 성공했다. 당시 법원은 두 번째 영장심사에서 7시간30분 동안의 장고 끝에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회장은 이후 약 1년 동안 서울구치소에서 생활하다 2018년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