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공황 수준이었던 미국 실업률 좋아졌다…일자리 250만개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929년 대공황 이후 최악이었던 미국 고용지표가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실업률이 4월보다 낮아졌다. 일자리가 늘었다는 의미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250만개 증가해 실업률이 13.3%라고 5일(현지시각) 밝혔다. 4월(14.7%)보다 1.4%포인트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실업률이 20%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여파로 4월 비농업 일자리는 한 달 새 2050만개가 줄었다.  
 
실업률이 소폭 하락했지만, 미국의 실업률은 여전히 역대 최고 수준이다. 지난 2월까지만 해도 미국 실업률은 69년 이후 최저 수준이었다. 미 노동부는 “고용 지표의 개선은 경제활동의 제한된 재개가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종 제한 조치가 완화한 영향으로 봤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ag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