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사업본부 공무원, 사업 수주 업체서 억대 뇌물…경찰 수사 착수

서울 성동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성동경찰서. 연합뉴스

서울시 산하 한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이 수주 업체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한강 준설공사 사업을 수주한 업체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소속 공무원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60억원이 넘는 규모의 한강 준설공사를 따낸 업체로부터 1억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업체 대표와 뇌물 전달책에 대해서도 뇌물 공여와 사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자들의 계좌 추적과 장부 분석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달 말에는 한강사업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들을 계속 조사하고 있다”며 “개인 차원의 비위인지 윗선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는지 살펴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