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000만원짜리 SUV가 덜덜덜…GV80 디젤, 출고 일시 중단한다

GV80. 사진 제네시스

GV80. 사진 제네시스

인기가 많아 대기 기간이 6개월에 달하는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의 디젤 모델에서 ‘떨림 현상’이 나타나 차량 출고가 보류됐다.
 
현대자동차는 5일 GV80 고객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최근 디젤 모델 일부 차량에서 간헐적 진동 현상이 발견됐다”며 “이는 낮은 RPM(분당 회전수)에서 장기간 운행할 경우, 엔진 내 카본(탄화 찌꺼기)의 누적 정도에 따라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디젤 차량에서 발생하는 탄화 찌꺼기(그을음)가 운행하면서 날아가야 하는데 계속 쌓이는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엔진 설계 결함 등의 근본적인 문제는 아니고, 단기간 내 개선이 가능한 사안”이라며 “문제가 제기된 이후 적극적으로 대처방안을 찾고 있으며, 조만간 출고가 재개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대차 측은 공지문에서 “현재 조치 방안을 마련해 유효성을 검증하고 있으며, 점검 일정이 확정되는대로 안내할 예정”이라며 “안전에는 문제가 없으나 고객에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대기 고객들에게도 공지를 보내 “안전에는 문제가 없으나 불편함을 느낄 수 있어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일시적으로 출고가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고 일정은 추후 개별 안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GV80 디젤 차량은 8000대가 출고됐고 대기 물량은 1만대에 달한다. 이번에 문제가 된 엔진은 현대차가 새로 개발한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이다. GV80 디젤차 가격은 6437만원에서 시작하고 옵션을 모두 더하면 약 8900만원까지 올라간다. 이달 GV80을 받을 예정이었던 고객은 다음달 이후에 받으면 오히려 개소세를 덜내게 된다. 정부가 개소세 인하폭을 30%로 축소하면서 차 값 한도를 없앤 때문이다.

관련기사

 
앞서 지난 1일 JTBC는 제네시스 구매자 온라인 동호회 등에서 GV80에 차량 떨림 현상이 많다는 호소가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행 중 차 안의 물건들이 소리를 내며 심하게 흔들리고, 정차 시에도 핸들이 흔들릴 정도로 떨림 현상이 심하다는 내용이었다. 그간엔 문제를 제기하는 소비자에게만 엔진을 갈아주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회사 차원의 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신차의 품질 이슈가 잇따라 제기돼 왔다. 지난해 나온 신형 쏘나타는 원격 자동주차 기능에 오류가 발생해 리콜을 진행했다. 팰리세이드도 후진 기어를 넣었을 때 시동꺼짐 논란이 있었고,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의 연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실수로 출시 행사 이튿날 사전 계약을 중단하는 촌극을 빚었다. 지난해엔 세타2 엔진 결함 이슈로 9000억원대 보상을 하기도 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