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흔 여섯에" "마흔 셋인데" 수상 감격 쏟아낸 백상 중고 신인들

그 어느 때보다 관록과 무게감이 느껴지는 신인상 무대였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행사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영화 부문에서 신인 남녀 배우상과 감독상을 모두 40~50대 ‘중고 프로’들이 차지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백상예술대상 영화 남녀 신인상
'기생충' 박명훈 '찬실이' 강말금
김도영 감독까지 40~50대 휩쓸어

박명훈이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 신인배우상을 수상한 뒤 무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박명훈이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부문 남자 신인배우상을 수상한 뒤 무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와. 마흔 여섯살에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영화 ‘기생충’의 지하실 남자를 연기한 박명훈이 신인 남우상 수상 소감을 이렇게 시작하자 장내에서 뜨거운 박수가 쏟아졌다. 아카데미 4관왕의 ‘기생충’은 이날 신인감독상을 제외한 10개 전 부문 후보에 호명된 가운데 박명훈이 가장 먼저 신인 남우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봉준호 감독의 배려 덕에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기생충을 본 관객이 투병 중인 아버지였다”면서 “훌륭한 추억을 만들어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서 기생충을 사랑해주신 관객분들께 꼭 말하고 싶다”면서 영화 속 자신의 트레이드마크 대사인 “리스펙트(Respect)”를 외쳤다.

 
배우 강말금이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하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강말금이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하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이어 호명된 영화 여자배우 신인상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감독 김초희)에서 40대 백수 신세가 된 영화프로듀서 이찬실을 연기한 강말금. 얼떨떨한 표정으로 무대에 오른 그는 “상을 받은 게 저의 가능성을 봐주셔서”라고 생각한다는 겸손한 말로 소감을 시작했다. 그는 스스로 “마흔 세살 중고 신인”이라며 “10여년간 얻어살았다. 함께 한 선후배들 모두 내 선생님이셨다”고 수상의 공을 주변에게로 돌렸다. 지난 3월 개봉한 ‘찬실이…’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2만6000여 관객을 모은 것을 상기시키듯 “어려운 때 봐주신 관객 한분한분께 감사드린다”는 인사도 잊지 않았다.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 일간스포츠]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은 1970년생이다. 그는 “한예종 영화과 전문사 과정에 지원한 게 46살이었다”고 돌아보면서 “알 수 없는 공포와 두려움에 싸웠는데 그 두려움을 잘 견뎌준 내 자신이 너무 기특하다”고 털어놨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해 지난해 10월 말 개봉과 함께 뜨거운 페미니즘 논쟁을 불러일으켰던 ‘82년생 김지영’은 367만 관객을 끌어들였다. 김 감독은 “촬영 동안 육아해 준 남편께도 감사한다”고 양육 현실을 환기시킨 데 이어 “이 땅의 김지영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백상예술대상은 지난해 4월 1일부터 올 4월 30일까지 지상파ㆍ종편ㆍ케이블ㆍOTTㆍ웹에서 방송된 TV프로그램과 같은 시기 공개된 장편영화 및 연극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신동엽ㆍ수지ㆍ박보검이 3년 연속 사회를 맡아 시상식이 진행되고 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