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윤미향, '문희상안' 반대는 했지만 무산시킨 건 아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지난 5일 보도된 〈유족들 “강제징용 문희상안, 윤미향이 반대해 무산시켰다”는 제하의 본지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연합뉴스

‘문희상안’은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기금으로 기억인권재단을 설립하고 양국 정부는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2+2+α’ 방안으로 징용 피해 배상 문제를 해결하자며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지난해 말 제안한 해법이다. 당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주 부끄러운 안”이라고 비판했다.
 
4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유족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해결을 위한 문희상 안을 윤미향씨가 반대해 무산시켰다”며 윤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정의연은 5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윤 전 이사장이 ‘문희상안’에 반대한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유족들의 주장에 반박했다. ’문희상안’에 반대한 건 2015년 한일합의 후속으로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에 일본이 냈던 잔액 60억원이 문희상안에 포함되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도 밝혔다.
 
또 ‘문희상안’이 윤 의원의 반대로 무산된 것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정의연은 “관련 단체와 피해 당사자들은 물론, 민주당 내 다수 국회의원도 반대했다”며 “심의조차 되지 못한 채 임기만료로 자동 폐기됐다”고 밝혔다.
 
한편 일제강제동원희생자유가족협동조합 이사장은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희상 안이 통과돼 한·일 관계가 (잘)되면 자기들이 밥벌이할 게 없으니 윤미향이 그걸 제일 앞장서서 반대했다”며 윤 의원이 ‘문희상안’을 무산시켰다고 주장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