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미디어 콘텐츠 IP기업 ‘라일’,매니지먼트 사업으로 확장

뉴미디어 콘텐츠 IP기업 ‘주식회사 라일(대표 연제욱)’이 매니지먼트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5일 밝혔다.  
 
라일은 사업 확장의 신호탄으로 개성파 보컬 ‘쟈드(Jade)’와 다채로운 색깔의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 ‘글로우션(Glowcean)’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기존의 소속 아티스트이자 메인 프로듀서 ‘얼라이브 펑크(Alive Funk)’에 이은 추가 영입이다. 이에 올해 새로운 앨범 작업과 함께 공연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라일은 공연, 음원, 영상 등의 자체 콘텐츠 제작 및 프로덕션 운영을 통한 광고영상 제작 등 콘텐츠 제작 업체다. 신인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음원을 발매한 바 있으며, 다양한 기업들의 광고 콘텐츠를 제작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 왔다.  
 
이번 영입을 통해 라일은 기존의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프로젝트 수준을 넘어 직접 발굴 및 육성을 목표로 매니지먼트 영역으로 사업 범위를 넓혀 나간다는 계획이다.  
 
라일 연제욱 대표는 “우리의 모토이자 비전인 ‘Live Your Life’(LYL)의 일환으로, 아티스트 본인이 하고 싶은 음악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다”며 “아티스트 육성을 통해 라일만의 매니지먼트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