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조직개편안 재검토하라" 지시에…질본 "최종안은 부처협의"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 소속 국립보건연구원을 보건복지부로 옮기는 조직 개편안의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방역 당국이 “부처간 협의를 통해 최종안을 도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 원장)은 5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 이관 여부에 대해 추가 검토 필요성이 제기된 것으로 안다”며 “일단은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최종적인 정부안을 만들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질본)의 질병관리청 승격 추진과 관련해 행정안전부가 지난 3일 발표한 조직 개편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질본 산하의 국립보건연구원을 ‘국립감염병연구소’로 확대 개편해 복지부 산하로 옮기는 개편안에 대해 질본의 인력과 예산을 줄여, 질병관리청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축소하는 ‘무늬만 승격’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면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립보건연구원장인 권 부본부장은 향후 조직 개편 논의과정에서 국립보건연구원의 역량 확대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국립보건연구원의 혁신, 탈바꿈, 개선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며 “최종적인 정부안 논의 과정에서 국립보건연구원 역할을 증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조직 개편안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만큼 국립보건연구원의 복지부 이관은 사실상 백지화 될 가능성이 커졌다.  
 
복지부와 질본은 전날 국립보건연구원의 복지부 이관은 “감염병뿐 아니라 보건의료 전반에 대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원이 국내 보건의료 전반의 연구를 담당하는 만큼 범 정부적 협조체제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도 비슷한 입장을 취했다. 정 본부장은 전날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은 청의 소속기관 형태보다는 복지부의 직접 소속기관으로서 질병관리청과 같이 2개 (기관이) 공동으로 발전ㆍ확대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정 본부장은 “질병관리청이 돼서 질병관리 정책을 잘 수행하기 위한 의사결정을 위한 과학적인 근거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연구조직과 인력을 확충하는 건 필요하다”며 “행안부와 계속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