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민노총위원장 첫 만남…“노사정 대타협” "해고 금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고용 대란 해소 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가 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을 한 건  2018년 12월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5일 정부서울청사서 면담
민주노총 제안으로 성사

홍남기(사진 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사진 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와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진행했다. 홍 부총리는 김 위원장에게 정부의 고용 대책을 설명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노사 간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노사가 힘을 합쳐 지난달 20일 발족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큰 틀의 대타협이 타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재난 시기 해고 금지, 취약계층에 대한 생계소득 보장, 고용 안전망 강화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정부에 요청했다.
 
이번 면담은 민주노총이 지난달 7일 홍 부총리에게 요청해 성사됐다. 민주노총은 “이번 면담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정부가 발족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의 본부장인 홍 부총리와 면담 필요성에 따라 민주노총이 제안했다”며 “노동자와 서민을 살리는 고용정책이 필요해 정책 협의를 하자는 취지에서 논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15세 이상 고용률 증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15세 이상 고용률 증감.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코로나19 영향으로 외환위기 이후 최대의 고용 대란은 현실화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취업자 수는 2656만2000명으로 지난해 4월보다 47만6000명 줄었다. 외환위기 여파가 있던 1999년 2월(65만8천명)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이에 정부는 총 594조원의 직·간접 지원 대책을 내놨다.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안 및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에도 고용 대책이 담겼다. 정부는 다음 달 고용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형 뉴딜’ 정책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