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S전선, 1000억원 전력케이블 싱가포르서 수주…싱가포르 1위 지켰다

LS전선의 해저케이블 사업장 전경. LS전선

LS전선의 해저케이블 사업장 전경. LS전선

LS전선이 싱가포르에서 1000억원 규모의 전력케이블 공급사업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LS전선은 싱가포르 전역에 송전(HV) 및 배전(LV) 케이블 약 400㎞를 2021년 말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LS전선 관계자는 “2017년에 싱가포르 전력청의 노후 케이블 교체사업 수주 이후 또 한 번 싱가포르 시장 점유율 1위 전선업체로 입지를 다졌다”고 말했다.
 
산업화 속도가 빠른 동남아는 전선 수요가 꾸준한 지역으로 꼽힌다. 특히 싱가포르는 도시화에 따른 신규 수요와 노후 케이블 교체 등으로 고부가가치 전선 수요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유럽과 중국 등 주요 전선 기업이 치열한 수주 경쟁을 벌이는 이유다. 2017년 중국 기업에 내줬던 LV 케이블 시장에도 3년 만에 다시 진입해 품질은 물론 가격 경쟁력에서도 뒤지지 않음을 증명했다고 LS전선은 자체적으로 평가했다.   
 
LS전선은 아시아와 중동 위주의 매출 구조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국과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는 중이다. 지난달 미국에서 660억원 규모의 해저 케이블 교체 사업을 수주한 게 대표적이다. 이에 앞서 올해 초에는 네덜란드에서 1342억원 규모의 수주 계약을 따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국내 시장의 한정된 수요를 극복하기 위해 해외 시장을 개척했다”며 “이번 수주는 코로나19로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그간의 노력이 가져온 성과”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