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억2000만 달러…코로나로 수출 급감, 4월 경상수지 9년3개월 만에 최대 적자

지난 4월 한국의 경상수지가 9년 3개월 만에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서더니, 올해 4월에는 그 규모가 더 커진 것이다.

정부 “계절적 현상, 5월 흑자 예상”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31억2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3억9000만 달러) 이후 1년 만의 적자로, 고유가 여파가 있었던 2011년 1월(-31억6000만 달러) 이후 최대 적자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다.
 
경상수지 추이. 그래픽=신재민 기자

경상수지 추이. 그래픽=신재민 기자

이는 우선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에 따른 수출 부진으로 상품수지 흑자 폭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4월엔 흑자 폭이 56억1000만 달러였는데 올해 4월엔 47억9000만 달러나 줄어 8억2000만 달러에 그쳤다. 2012년 4월(-3억3000만 달러) 이후 8년래 가장 좋지 않은 성적표다.
 
서비스수지도 적자 폭이 1억5000만 달러 늘었다. 해외 여행자가 급감하면서 여행수지 적자 폭은 1억 달러 줄었지만, 기업의 상표권·특허권 사용료 같은 지식재산권 사용료 수지는 지난해 흑자에서 올해 2억9000만 달러 적자로 적자 전환했다.
 
여기에 본원소득수지가 22억9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본원소득수지는 내국인의 해외 투자, 외국인의 국내 투자에 따른 투자 소득(배당·이자 등) 차이를 나타낸다. 통상 4월에 외국인 투자자가 받는 증권배당금 송금이 집중되면서 4월에 큰 폭의 적자를 내는 경우가 많다.
 
정부와 한은은 이를 근거로 “4월 한 달에만 나타나는 계절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해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특성상 경상수지 규모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눈여겨보는 지표여서다. 지난해 4월에 그간 꾸준히 흑자를 내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 전환한 데 이어, 올해 4월에는 적자 규모가 더 확대되는 흐름이 좋지 않다는 것이다. 경상수지 악화는 원화가치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정부와 한은은 경상수지 적자의 악화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소득수지 적자 요인이 5월부터 사라지고, 상품수지는 흑자 폭을 늘려갈 것”이라며 “5월과 그 이후 경상수지 적자가 다시 발생할 위험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부장도 5월까지 적자가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 “5월 무역수지가 4억4000만 달러 흑자로 발표됐기 때문에, 5월에는 경상수지도 흑자로 나타나지 않을까 긍정적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