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문 대통령 리더십 증명"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4시부터 45분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전화통화를 하고 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10월 국왕 내외의 국빈 방한에 이어 오늘 전화로 인사를 다시 나누게 되어 반갑다"면서 "지난 4월 제3국(적도기니)에 고립되어 있던 우리 국민이 스페인 정부의 전세기를 통해 무사히 귀국했는데, 스페인 측의 적극적 협력에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에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면서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화답했다.
 
펠리페 국왕은 올해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추진됐던 문 대통령 내외의 스페인 국빈방문이 코로나 사태로 순연된 것을 아쉬워하면서,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다시 추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국왕의 초청 제안을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정부의 방역 경험과 데이터 공유는 물론 방역·의료 물품 공급을 위한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펠리페 국왕은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능력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고, 문 대통령은 리더십을 최고의 성과로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펠리페 국왕은 "스페인도 7월부터는 모든 것을 일상으로 돌리려는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관광회복을 통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경제가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 정부의 효과적인 대응으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크게 줄었다고 들었다"라며 "하루속히 스페인이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 복귀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