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눔의집 후원자들, 후원금 반환 소송 제기..."잇속 챙기기 바빴다"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 모임' 김영호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대표, 김기윤 변호사, 강민서 씨. 연합뉴스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 모임' 김영호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대표, 김기윤 변호사, 강민서 씨.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집’을 상대로 후원자들이 기부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기부금 반환소송 대책모임’(대책모임)은 4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눔의집을 상대로 한 기부금 반환소송 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책모임은 지난달 27일부터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후원금 반환 소송인단을 모집해왔다. 이번 1차 소송에는 총 후원금 4700만원을 낸 후원자 22명이 참여했다. 나눔의집 후원금은 2018년 18억원, 지난해 25억원에 달한다.
 
대책모임 대표를 맡은 김영호(28)씨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소중히 돌보는 안식처인 줄 알았던 나눔의 집이 후원금으로 자기들 잇속을 챙기기에 바빴다는 사실에 후원자로서 통탄한다”며 “수십억 원의 기부금이 모였음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들이 영양실조로 고통받으시고 물이 새고 고장 난 엘리베이터가 방치된 생활관에서 지내셨다는 사실을 듣고 아연실색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어 “후원금이 후원의 목적에 맞게 사용되지 않았을 때 후원 취지에 맞게 집행되도록 하는 것은 후원자의 당연한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김대월 학예실장을 비롯한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지난해 후원금 25억원 중 6400만원만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쓰였다고 폭로했다. 이에 안신권 소장은 “후원금은 모두 할머니들을 위한 복지사업과 기념사업, 추모사업에만 쓰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경기도 특별점검 결과 출근 내용 없는 직원 급여 5300만원과 대표이사의 건강보험료 735만6000원 등 11억원이 넘는 돈이 나눔의집 후원금에서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7일 경기 광주시도 지도점검 결과 나눔의집이 피해자 할머니의 건강진단을 제대로 시행하지 않고 특별위로금을 누락한 등 부실운영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은 1992년 설립됐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명이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