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트럼프 어떻게 생각?" 묻자 캐나다 총리 21초간 "···쩝"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 중 한동안 말문이 막히며 진땀을 흘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를 난감하게 만든 건 이웃나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평가였다. 이런 이례적인 모습이 외신을 타고 전 세계에 퍼지며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트뤼도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최루탄을 쏘고, 군 소집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트뤼도 총리는 평소 기자의 질문이 끝나면 곧바로 대답하는 편이다. 하지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 관련 질문에는 답을 하지 못한 채 머뭇거렸다.  
 
트뤼도 총리는 당황한 표정이었지만 계속 카메라를 응시했다. 결국 대답하려는 듯 몇 차례 입을 뗐지만 끝내 말을 내뱉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졌다. 도중에 입술을 붙였다 떼면서 ‘쩝’ 소리가 나기도 했고, 작은 한숨도 쉬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곧바로 답을 하지 못한 채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다. [CTV Network=CNN 캡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관련 질문을 받았지만 곧바로 답을 하지 못한 채 당황한 표정을 짓고 있다. [CTV Network=CNN 캡처]

 
약 21초간 뜸을 들인 뒤 어렵게 입을 열연 트뤼도 총리는 “우리는 공포와 경악 속에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협력하고, 경청해야 할 때”라며 “우리는 수십 년간 진보해왔지만, 여전히 부당한 것들이 없는지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캐나다인 역시 도전해야 할 문제가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할 때”라고도 했다.  
 
트뤼도 총리의 답변 모습에 AP통신은 대체로 호평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원칙을 전하는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아쉬움을 간접적으로나마 표시하기 위한 의도된 답변이었다는 것이다. 넬슨 와이즈먼 토론토대 교수는 “트뤼도 총리가 예상하지 못한 질문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 않고도 문제를 지적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일부 현지 방송에서는 총리가 짧은 질문에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고 꼬집기도 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해 9월 총리 선거 운동 기간 일어난 '흑인 분장(Blackface)' 논란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시 트뤼도 총리는 흑인분장으로 파티를 즐기던 20대 때 사진이 공개돼 고전 끝에 재선에 성공했었다.
 
▶영상 보러 가기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