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③] '슬의' 김준한 "팬들의 캐릭터·작품 분석 놀라워, 공부 많이 된다"

배우 김준한이 1일 오전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kr.chanwoo@jtbc.co.kr2020.06.01

배우 김준한이 1일 오전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kr.chanwoo@jtbc.co.kr2020.06.01

 
김준한이 드디어 '인생캐'를 만났다. 5월 28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이하 '슬의')에서 배우 김준한(38)은 신경외과 레지던트 안치홍을 연기하면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환자에게는 '따뜻한 의사'로서 자신의 개인사를 공개할 정도로 가까이 다가가며 공감했다면 사랑에는 직진하는 '직진남'의 모습을 보였다. 일편단심으로 전미도(채송화)에게 구애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고 시즌1의 마지막까지 전미도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조정석(이익준)과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안치홍이란 캐릭터를 통해 여러모로 성숙한 인간상을 보인 김준한. 제대로 된 '인생캐'를 만나며 배우로서도 자신의 존재감을 더욱 내뿜기 시작했다.
 
실제 김준한은 안치홍과 많이 닮아있다. 군인에서 의사로 직업을 바꾼 안치홍처럼 김준한도 '응급실'로 유명한 밴드 'izi'의 드러머에서 배우로 직업을 바꿨다. 말하는 방식이나 제스처도 극에서 선보인 안치홍의 모습과 매우 흡사했다. 이런 가운데 안치홍이라는 캐릭터에 몰입까지 하니 김준한이 아닌 다른 배우가 안치홍을 연기하는 건 상상할 수 없었다. 다행인 것은 아직 김준한이 그릴 안치홍의 이야기는 끝나지 않았다.
 
 
배우 김준한이 1일 오전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kr.chanwoo@jtbc.co.kr2020.06.01

배우 김준한이 1일 오전 압구정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kr.chanwoo@jtbc.co.kr2020.06.01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최근 여러 작품을 하면서 자연스레 팬도 늘어났다.
"아직도 신기하다. 사람이 살다가 문득 '현실을 자각하는 순간'이 있는데 이런 건 자각이 잘 안 된다. 감당하는 게 쉽지 않겠지만 감사하다."
 
-주변인들의 반응은 어떤가.
"많이들 좋아하신다. 주변에 '슬의'를 안 본 사람이 없는 것 같다. 연락도 정말 많이 받았고 특히 뿌듯한 건 어머니가 굉장히 좋아하신다. 어머니는 나와 캐릭터를 떨어뜨려서 생각하지 못하신다. 그래서 안치홍처럼 선한 역할을 연기하면 더 좋아하신다."
 
-안치홍과 실제 김준한은 매우 닮아있는 느낌이다.
"무조건 메소드 연기를 하겠다는 건 아닌데 아무래도 연기할 때 캐릭터의 감정 상태를 따라갈 수밖에 없다 보니 아직 안치홍을 완전히 벗어내지 못했다. 특히나 이번 작품은 오래 찍어서 그런지 더욱 그런 것 같다."
 
-안치홍을 벗어내려고 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다른 작품 혹은 역할을 위해 이전 작품에서 했던 캐릭터를 내려놓는 것도 배우가 해야 할 일인 것 같다. 너무 급하게 내려놓는 건 아닌 것 같아서 자연스럽게 치홍이랑 거리를 두며 지내려고 한다."
 
-배역을 고르는 기준이 있나.
"도전 의식을 불러일으키는 배역은 도전하는 편이다. 너무 못할 거 같은 역할은 과감하게 하지 않는 편이지만 최대한 다양한 역할들에 도전하고 싶다. 안정적으로 연기하고 싶은 생각도 없고 안정적으로만 연기하다 보면 재밌지 않을 거 같다."
 
-너무 못할 거 같은 역할은 무엇인가.
"예로 내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역할들을 가리킨다. 그래도 되도록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지 않도록 시뮬레이션 연습이나 상상을 많이 한다. 이렇게 평소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기 위해 노력해야 대본 제안을 받고 나서 몇 달 안에 그 역할을 제대로 소화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팬들로부터 SNS 개설 요청을 받고 있다.
"개인적인 모습을 자주 보여드리면 '보는 분들이 작품 속 캐릭터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되도록 나를 안 보여드리려고 했다. 그런데 요즘에는 나를 아껴주시는 분들과 소소하게 소통하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게 예의이자 팬들을 향한 응답이라고 생각한다. 고집을 부리는 거 같기도 해서 개설을 진지하게 고민 중이다."
 
-촬영장에서 친해진 사람이 있나.
"전미도 누나와 붙는 신이 많은 만큼 아주 친해졌다. 사실 전미도 누나뿐만 아니라 촬영장에서 만난 배우들과는 다들 친해졌다. 안타까운 건 정작 극에서 '절친'이지만 익순인 곽선영과는 만날 기회가 별로 없었다. 한 번밖에 만나지 못해서 아쉬웠다. 시즌2에서는 자주 만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99즈'를 보면서 본인 친구에 대해서도 생각이 많이 났을 거 같다.
"맞다. 연습실에서 같이 연기 연습을 하는 21명의 동료가 생각났다. 서로 의지하고 잘 되길 바라는 동료들이다. 다 잘 됐으면 좋겠다."
 
-동료들로부터 연기에 관해 들은 조언이 있나.
"동료들에게 쫄래쫄래 가서 다 얘기하는 스타일이라 많은 얘기를 들었다. 진솔하게 피드백을 해주면서도 '그 정도면 잘했다'고 응원도 많이 해준다."
 
-본인에 관해 검색도 해봤을 것 같다.
"당연히 검색해본다. 주변에서 안 해본 사람은 없는 것 같다. 반응도 좋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사했다. 되게 놀라운 건 나보다 더 깊이 들어가서 캐릭터를 이해하는 분들도 많더라. 그런 반응을 보면서 공부도 했다. 일방적 제공자가 아닌 정말 쌍방향으로 시청자들과 소통하면서 작품을 즐기는 방법도 있다는 걸 깨달았다."
 
-도전하고 싶은 역할이나 장르가 있는가.
"장르로 보면 멜로랑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 작품성 측면에서는 개인적으로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윤희에게'를 좋아하는데 이런 작품들처럼 긴 여운을 주는 작품을 해보고 싶다."
 
-'슬의' 이번 작품 어떻게 남을 거 같나.
"'사랑받는다는 게 사람한테 되게 중요하구나'란 걸 느끼게 해준 작품이다. 작품이랑 캐릭터가 사랑을 많이 받으니 개인적으로 힘이 많이 난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도 가지게 됐다. 향후 몇 년간은 이 연료로 버틸 수 있을 거 같다."
 
-계획된 작품이 있나.
"검토 중이다. 계획된 건 '슬의' 시즌2 뿐이다."
 
김지현 기자 kim.jihyun3@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