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씨 별세

프로레슬러 천규덕

프로레슬러 천규덕

프로레슬러 1세대로 '당수 촙의 대가'로 유명했던 천규덕씨가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규덕씨는 1960∼1970년대 프로레슬링 1세대로 활약했다. '당수귀신'이란 별명으로 유명했던 그는 당수(가라테 촙), 2단 돌려차기 등을 사용했다. 먼저 고인이 된 김일, 장영철과 함께 한국 프로레슬링의 중흥을 이끌었다. 그동안 지병으로 요양병원에서 지내왔던 천씨는 2일 별세했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 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부산 출신인 천씨는 태권도를 배웠고, 일본에서 활약한 역도산의 경기를 보고 1960년 프로레슬링에 뛰어들었다. 군인 신분이었던 그는 대한프로레슬링협회(KWA) 초대 챔피언인 장영철과 함께 서울에서 레슬러로서 경력을 쌓았고, 챔피언에도 오르는 등 크게 활약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