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서 동료 살해한 스리랑카인, 철원서 월북 시도하다 덜미

살인 일러스트. [중앙포토]

살인 일러스트. [중앙포토]

전남 진도에서 동료를 살해하고 달아난 20대 스리랑카인이 강원 철원에서 월북을 시도하다가 붙잡혔다. 
 

일용직 노동자로 일하다 동료 살해 후 도주
2년 취업비자 받아 지난해 3월 국내 들어와

 1일 철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9분께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육군 모 사단 초소 앞에서 ‘전방 울타리를 넘어가려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군 당국으로부터 접수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30여 분 후인 이날 11시께 현장에서 스리랑카인 A씨(26)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A씨는 철원읍 대마리 소재 전방방벽(울타리)을 넘어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대마리는 국내에서 북한과 가장 가까운 마을 중 한 곳으로 ‘민통선마을’이 있는 곳이다.  
 
 신원확인 과정에서 불법체류나 비자가 만료된 것을 의심한 경찰은 수색과정에서 A씨 가방 안에서 흉기를 발견했다. 또 A씨의 휴대전화 사진 폴더 안에서 화장실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남성의 사진도 발견했다. 
 
 경찰이 이를 추궁하자 A씨는 “자신이 지난달 26∼27일 전남 진도에서 같은 국적(스리랑카)의 36살 동료와 말다툼을 하다가 살해했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A씨는 2년 취업비자를 받아 지난해 3월 국내에 들어와 일용직 노동자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에서 “북한을 거쳐 중국으로 넘어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원경찰서는 A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추가 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철원=박진호,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