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편 들어준 北매체 "日사죄 막으려는 토착왜구 날조극"

북한 언론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빈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 하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경빈

북한 대외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1일 윤 의원에게 쏟아진 각종 의혹 제기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 및 배상을 막으려는 토착 왜구들의 모략 날조극"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보도에서 "반일단체인 '정의기억연대'의 부정부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면서 진보 민주 개혁세력에 대한 비난 공세에 악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윤 의원의 기부금 횡령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을 "친일에 찌든 보수패당"이라고 칭하며 "이번 의혹사건을 반일 세력을 공격하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친일 보수언론들이 윤미향과 정의연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팔아 모은 돈으로 개인 사취한 비도덕적 집단이라는 여론을 확산시키고 있다"며 "보수패당이 진상규명을 주장하는 건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보도했다.
 
윤 의원에 대한 공격이 한일 위안부 협약을 합리화하기 위한 공작이라고도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윤 의원 관련 의혹 제기에는) 보수 정권 때 일본과 체결한 굴욕적인 합의를 정당화 합리화하고, 진보세력을 부패세력으로 몰아 정치적으로 매장하려는 음흉한 속심이 깔려있다"고 했다.
 
지난 18일엔 대남선전 매체 통일의 메아리와 조선중앙통신이 자주시보를 인용해 "미래통합당과 보수언론들이 21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윤미향에 대해 가족 문제까지 거들며 마구잡이식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 28일 조선중앙통신도 "보수언론이 성노예 범죄의 사죄와 배상문제가 정치적 일정에 오르는 것이 두려워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윤미향을 겨냥하여 허위보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