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금물 농도 문제 풀다 멘붕"…첫 온라인 삼성고시 후기 보니

30~31일 이틀간 실시된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 응시자에게 전달된 시험 응시 키트. [자료 유튜브 취업사이다 계정]

30~31일 이틀간 실시된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 응시자에게 전달된 시험 응시 키트. [자료 유튜브 취업사이다 계정]

"수리영역에서 소금물 문제 풀다가 '멘붕'이 왔다."(삼성전자 반도체부문 공정 파트 지원자) 

 
31일 삼성의 대졸 공채 인·적성 검사 GSAT를 응시한 취업준비생이 시험을 마친 직후 네이버 카페에 올린 시험 후기다. 서울 대치동 단대부고 등에서 오프라인에서 치뤄졌던 GSAT는 올 상반기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치러졌다. 지난 30일부터 하루 2회씩, 총 4차례 실시된 온라인 GSAT는 31일 오후 4시 20분쯤 공식 종료됐다.
 
시험 종료 직후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은 “기술적 이슈나 부정행위 등의 문제 없이 원활히 잘 종료됐다”는 공식 메시지를 발송했다.
 

"수리영역 난도 높았다"는 응시생 후기

이번 GSAT에선 수리영역이 특히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지 없이 눈으로만 문제를 따라 읽으면서 수학 문제를 풀어야 했기 때문이다. 네이버 카페 '독하게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들'(독취사)에선 소금물 농도 관련 문제, 고교 수학 '확률과 통계'에 해당하는 경우의 수 구하기 문제가 어려웠다는 반응이 많았다. 
 
예시. 5% 소금물에 소금 40g을 넣었더니 25%의 소금물이 됐다. 이때 처음 5% 소금물의 양은? (주의. 예시 문항이기 때문에 숫자는 달라질 수 있음)
 
응시생들은 삼성에서 배부받은 별도의 A4용지에 문제풀이 과정을 적어 답을 구했지만, 종이 형태로 된 시험지에 체크할 수 없어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일부 응시생 가운데에는 "모니터를 만지지 못하게 해 문제를 풀다가 힘들었다"는 반응도 나왔다. "큰 모니터가 탑재된 노트북으로 시험을 보는 편이 유리하다"는 시험 후기가 온라인에서 나왔다. 
 
31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31일 경기도 화성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은 하반기 공채에서도 GSAT를 온라인 형태로 치를지 검토 중이다. 삼성에 따르면 첫 온라인 시험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우려됐던 부정행위, 수천 명이 한 서버에 동시 접속해 일어나는 서버 장애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반기에도 온라인 GSAT 가능성 커져

삼성전자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 시험이 대규모 지필 고사보다는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측면에서 효용이 크다고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한때 삼성은 지원자 전원에게 인·적성 검사 응시 기회를 부여하기도 했다. 2014~ 2015년에는 약 10만명이 GSAT의 전신인 'SSAT'를 치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 상반기 공채에선 온라인 시험 관리를 위해 서류 전형을 일정 수준 강화했다.
 
한편, 체감 난도가 높아졌다는 일부 응시생 반응에 대해 삼성전자는 "온라인 방식이라 수험생 일부가 생소하게 느껴졌을 것"이라며 "난이도는 전체 응시자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사항이므로 공정성이나 차별 이슈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