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스핀글로벌, SKT 등에 900억 투자 유치…5G클라우드로 간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사진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사진 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종합 관리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SK텔레콤·디와이홀딩스 등으로부터 900억원 규모 투자를 받았다. SKT는 이번 투자를 통해 5세대(G) 이동 통신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29일 베스핀글로벌은 지배 회사인 뉴베리 글로벌을 통해 약 900억원 규모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SK텔레콤차이나를 통해 투자했고, 디와이홀딩스 등 기존 투자자들도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이로써 이 회사가 투자받은 누적 금액은 총 2170억원 규모가 됐다.
 
베스핀글로벌은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이전부터 구축·운영 및 관리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달 초 글로벌 정보기술(IT) 조사기관 가트너의 기업 평가 보고서 ‘가트너 매직 쿼드런트’는 베스핀글로벌을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MSP·Managed Service Provider) 분야 최고 등급인 ‘리더 그룹’으로 선정했다.
 
SKT는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옵스나우’와 자사 및 SK C&C, SK인포섹의 기술을 결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유영상 SKT MNO사업부장은 “5G와 클라우드의 결합은 산업 전반에 혁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는 “SK텔레콤과 협업해 5G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만들어 전 세계에 공급하겠다”고 했다. 베스핀글로벌은 중국과 중동 등에 법인을 설립해 해외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 하반기 북미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