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권주자 없다"는 김종인의 찜? 홍정욱·윤석열 이름 '솔솔'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자택에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자택에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주자가 있긴 어디 있어. 아무도 없어.”

 
최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눈 한 당내 인사가 전한 얘기다. 김 위원장에게 ‘당내에 대선주자가 보이느냐’고 물으니 역정을 내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도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자주 하고 있다. “지금 통합당에 대선 주자가 어디 있나. 국민이 대선주자라고 보겠나”(28일 동아일보)라거나 “현재로써는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제대로 선언한 사람도 없지 않으냐”(28일 뉴스1)는 식이다.

 
지난달 25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선 “미안하지만 지난 대선에서 검증이 다 끝났는데 뭘 또 나오느냐”고도 했다. 2017년 대선에 출마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와 유승민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다만 뚜렷한 대권 주자가 없는 현 상황은 당 혁신을 강조한 김 위원장에겐 유리한 지점이다. 그는 “대선 주자가 없으니 쓸데없는 잡음이 안 생긴다. 당 수습엔 더 효과적”이라며 “궁지에 몰리면 누군가 나타난다. 위기의식을 느껴야 거기서 집약된 방안이 나온다”(4월 27일 중앙일보)고 했다.

 

“누군가 나타난다”

홍정욱 전 국회의원. [중앙포토]

홍정욱 전 국회의원. [중앙포토]

김 위원장의 말을 종합하면 결국 그가 원하는 보수진영의 차기 대권 주자는, 지난 대선에 출마하지 않았으면서 현재 통합당 등 주류 보수 진영과 거리를 두고 있는 사람 가운데 정치력이 있는 사람으로 풀이된다.
 
다만 김 위원장이 특정인을 염두에 둔 건 아니라는 관측이다. 최근 그와 만난 당내 인사는 “통합당이 변했다는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만한 새 인물이 나와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에서 나온 말”이라며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 특정인을 거명하면 여당은 물론이고 당 안팎의 공격에 직면할 수 있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김 위원장이 점찍은 인물이 있긴 하지만 아직 그 구상을 밝힐 때가 아니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이 때문에 통합당 안팎에선 차기 대선 후보군을 두고 설왕설래가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 대표적인 인사는 홍정욱 전 의원이다. 50세로 비교적 젊은 데다 기업을 운영하며 ‘경제 전문가’의 이미지도 갖췄다. 18대 국회의원과 언론사 오너로서 정무적 감각도 겸비했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월20일 광주고등·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월20일 광주고등·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대 변수는 윤석열 검찰총장이다. 윤 총장은 임기를 1년 이상 남긴 현직 검찰총장이다. 본인 스스로 정치를 하겠다고 한 적이 없으며, 특히 야권 성향을 드러내지도 않았다. 하지만 보수 진영을 대표할만한 차기 대선 주자가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지난해 '조국 사태' 등을 거치면서 '윤석열 대세론'은 암암리에 보수 진영에서 싹트기 시작했다. 그는 대권 주자 선호도 여론조사에 자신의 이름을 넣지 말아 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주관식 문항 여론조사에선 빠지지 않고 등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4.15 총선 직후 중앙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윤 총장을 두고 “보통사람 같으면 자기 자리를 엄호하려 할 텐데 소신대로 검찰총장직을 유지한다는 게 대한민국을 위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결과적으로 가장 충성스러운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사무총장 ‘원외’ 김선동 유력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유승민 의원. [중앙포토]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유승민 의원. [중앙포토]

다만 통합당의 차기 대권 구도가 김 위원장의 구상대로 흘러갈지는 미지수다. 그가 “시효가 끝났다”고 표현했던 지난 대선 출마자들의 세력이 여전히 적지 않아서다. 홍준표 전 대표는 21대 총선에서 원내에 진입했다. 유승민 의원은 불출마를 택했지만, '유승민계'는 상당수 국회에 입성했다. 통합당 바깥에 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또한 보수 진영의 대표 선수로 꼽힌다. 
 
이 때문에 다음달 1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하는 김 위원장이 서둘러 당을 장악하려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공석인 전국 253개 당협위원장에 누구를 임명할지가 우선 관건이다. 이들은 당헌·당규 개정을 위한 당 전국위원회의 대의원 자격을 가진다. 대부분 현 조직위원장이 당협위원장을 계승하는 구조이지만, 당무 감사 등을 통한 대거 교체도 가능하다. 
 
김 위원장측은 28일 임명한 9명의 비대위원(김종인·당연직 포함) 외에 추가 비대위원을 선임하는 방안도 구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한 15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할 수 있다. 당 사무총장엔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김선동 의원이 유력하다고 한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