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흘째 침묵하는 윤미향…설훈 "본인 계좌 직접 검토 중이다"

2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인의 이름표. 뉴스1

2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인의 이름표. 뉴스1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이 단체에서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난무하는 가운데, 윤 당선인 본인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윤 당선인이 직접 계좌와 기부금의 사용처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설훈 최고위원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의 '잠행'과 관련해 "윤 당선인이 자기가 갖고 있는 예금 계좌와 그동안 썼던 사용처, 이런 것 등등을 지금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발표를 위한 것'이냐고 질문하자 설 최고위원은 "발표를 위해"라고 답했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윤 당선인은 정의연을 둘러싼 기부금품 사용처 및 부실회계 의혹의 중심에 섰다. 이에 윤 당선인이 의혹 해명을 위해 과거 계좌 등을 살피고 있다는 설명이다.
 
설 최고위원은 "(윤 당선인이 발표하면) 그걸 놓고 시시비비를 가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면 당선인이 또 얘기할 것"이라며 "그 과정을 거쳐야 매도를 하든지, 벌을 주든지 아니면 별문제가 없구나 (라고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의 해명을 지켜봐야 한다는 게 설 최고위원의 생각이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친여(親與) 성향의 지지층 일각에서 정의연과 윤 당선인을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두 차례나 한 이 할머니에 대한 비난이 나오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설 최고위원은 "그것도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며 "이용수 할머니는 고통을 당하신 피해자이기 때문에 그분은 우리 사회가 보호를 해야 될 기본적인 책무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윤 당선인이 빨리 이 상황에 대해서 풀어서 설명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열흘 전인 지난 18일 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사퇴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한 뒤 현재까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잠행 중이다. 전날인 2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윤 당선인은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오는 30일이면 국회의원 신분이 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