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이 미래다] 캠퍼스 전체를 광운만의 창업 생태계로 조성학생들의 회사 설립·운영 적극적으로 지원

 광운대는 국내 정보통신기술을 이끌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광운대 80주년기념관 전경. [사진 광운대]

광운대는 국내 정보통신기술을 이끌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광운대 80주년기념관 전경. [사진 광운대]

광운대학교는 1934년 창학 이래 80여 년간 국내 정보통신기술(ICT)을 이끌며 가장 혁신적인 성장을 이어오고 있는 대학이다.
 

광운대학교

광운대는 당시 이름조차 생소했던 전자공학과 무선통신 분야를 대한민국 최초로 도입하며 자연스럽게 특성화를 이뤘다. 이를 통해 국내 산업계를 이끄는 수많은 동문을 배출했다. ▶삼성전자를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로 이끈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 ▶국내 여성 최초로 암호학을 전공한 이영 테르텐 대표 ▶세계적 반도체 장비 기업인 유진테크의 엄평용 대표 ▶스타크래프트 국내 유통을 선도한 김영만 한빛소프트 설립자(한국e스포츠협회장) ▶미국 애플의 유일한 국내 파트너 기업 비욘드테크의 박건영 대표 ▶2018년 아시아의 영향력 있는 30인(미국 포브스지 발표)에 선정됐으며 세계가 주목하는 로봇 스타트업 ㈜럭스로보의 오상훈 대표 등이 모두 광운대 출신이다.
 
광운대 전자공학과 학생들이 진지하게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광운대 전자공학과 학생들이 진지하게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광운대는 ‘광운만의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캠퍼스 전체를 창업 생태계로 조성했다. 우선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서울시 캠퍼스타운 사업 ‘프로그램형’과 ‘종합형’에 동시 선정돼 총 130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프로그램형을 통해 지역공존·공감 창조경제 캠퍼스타운 조성을 목표로 창업 거점공간을 만들어 ICT·융합 분야 원스톱 창업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종합형을 통해서는 광운대의 창업 친화적인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학과 지역주민의 활발한 창업이 이뤄지는 공간을 구축해 청년 일자리 부족과 주거 불안정, 지역 상권 침체 및 대학가의 고유한 청년문화 쇠퇴 문제 등을 해결할 예정이다.
 
광운대가 학생들을 위해 제공하는 창업공간 규모는 전국 대학 중 1위를 자랑한다. ▶T.I.B(삼능스페이스향) ▶서울창업디딤터 ▶융합디자인씽킹랩 ▶광운대역 SNK-스타트업스테이션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학생창업회사(MEC : MY Engineering Company) 제도를 통해 다양한 창업 교육을 제공하여 학생들이 직접 회사를 설립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재 연간 창업 교육 참여 인원은 5000명 이상이며 지난 3년간 15개의 학생창업 기업이 사업자등록을 마쳤다. 또한 광운대가 보육하는 스타트업은 매년 50개 이상이다. 최근 3년간 150억원의 매출과 80억원의 투자유치를 기록했으며 연평균 200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광운대가 최근 오픈한 싱귤래리티홀 역시 학생들에게 창업을 위한 아이디어 창출 공간으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컨벤션홀로 조성되었으며 복도 기둥 4면에 설치된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광운의 기업가정신을 통해 배출된 동문의 활약상이 담긴 영상물을 상시 상영해 창업 아이디어를 떠올릴 수 있도록 돕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