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혼밥족 취향저격 ‘크로크무슈’‘브리또’ … 다양한 냉동 베이커리 가정간편식 선봬

최근 전파를 타고 있는 블락비 멤버 피오를 모델로 내세운 ‘오뚜기 베이커리, 피슈또핫’ 광고. [사진 오뚜기]

최근 전파를 타고 있는 블락비 멤버 피오를 모델로 내세운 ‘오뚜기 베이커리, 피슈또핫’ 광고. [사진 오뚜기]

종합식품기업 ㈜오뚜기는 지난 1981년 국내 첫 즉석요리인 ‘3분카레’로 HMR(가정간편식) 시장을 열었다. 39년이 지난 현재, 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와 혼밥족 등이 증가함에 따라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간편식 시장 규모는 3조원을 넘어서며 5년 전보다 4배가량 커졌다.
 

오뚜기

기술 발달 및 시장 성장과 함께 가정간편식이 진화하고 있다. 즉석밥·피자·볶음밥·브리또 등 메뉴가 다양해졌다. 특히 ㈜오뚜기는 냉동피자 외 크로크무슈·브리또·핫도그 등 다양한 냉동 베이커리류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블락비 멤버 피오를 내세운 ‘오뚜기 베이커리, 피슈또핫’ TV광고를 제작·방영하고, TV광고와 연계한 다양한 디지털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오뚜기 피자’는 전자레인지나 오븐뿐만 아니라 프라이팬으로도 조리할 수 있다. 고온으로 달군 돌판 오븐에서 구워내 정통피자의 맛을 재현했다. 특히 2~3인이 먹기 적당한 크기로 배달 피자를 한 번에 다 먹지 못해 부담인 혼밥족에게 안성맞춤이다.
 
‘오뚜기크로크무슈’는 식빵에 소스를 바르고 햄과 치즈를 올린 후 오븐에 구워 만드는 프랑스식 샌드위치다. 오븐에서는 따끈하고 부드럽게, 에어프라이어 조리 시에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게 크로크무슈를 즐길 수 있다.
 
‘리얼 멕시칸 브리또’는 가정에서도 간편하게 맛있는 브리또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쫄깃하고 담백한 얇은 밀 또띠아에 치즈가 듬뿍 들어있어 한입 베어 물면 쭉 늘어나는 재미가 가득하다. 오뚜기가 개발한 전용 소스가 들어있으며, 3종 모두 별도의 조리도구 없이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도 간편하게 전문점 브리또 맛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 바삭한 핫도그’는 인공향을 쓰지 않고 국산 참나무로 훈연한 압도적인 풍미를 자랑한다. 모짜렐라 치즈·떡·소시지 3단 구성으로 쫀득쫀득한 식감이 일품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