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문제 해결, 의원 안해도 할수 있다” 윤미향, 2012년 이용수 할머니 출마 만류

2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인의 이름표. [뉴스1]

2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불참한 윤미향 당선인의 이름표. [뉴스1]

윤미향(전 정대협 대표,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8년 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에 진출하겠다는 이용수 할머니를 만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다른 할머니들이 출마 싫어해”
녹취 공개…8년 뒤 본인이 국회로

노컷뉴스는 27일 2012년 3월 8일 이뤄진 윤 당선인과 이 할머니의 통화 녹취록을 입수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죽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다”고 말하자 윤 당선인은 “국회의원을 안 해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반대했다.

관련기사

 
이 할머니는 이날 민주통합당(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도저히 죽을 수 없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통화는 그 직전에 이뤄졌다.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이 할머니의) 총선 출마를 다른 위안부 할머니들이 싫어한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 이에 이 할머니는 “다른 할머니들이 뭐하는데 (무엇 때문에) 기분 나빠하느냐. 나는 그런 것 때문에 할 것 안 하고 (그러지는 않는다)”라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 또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죽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실제 비례대표 순번에 들지는 못했다.
 
녹취록이 사실이라면 윤 당선인은 8년 전 이 할머니가 국회에 진출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했을 때는 적절치 않다고 말렸으면서 자신은 꼭 같은 이유로 21대 총선에 출마한 셈이다. 민주당 역시 당시 위안부 피해자 본인이 비례대표에 응모했을 때는 탈락시켰으면서, 피해자들의 대리인 격인 윤 당선인에게는 비례대표 공천을 준 것이 된다. 한편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27일 “할머니의 분노는 ‘내가 정치를 하고 싶었는데 나를 못하게 하고 네가 하느냐, 이 배신자야’로 요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