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은혜 “지금 등교수업 못하면 올 한해 아예 못할 수 있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인천·경기·대구·경북 등 5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 영상으로 열린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인천·경기·대구·경북 등 5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 영상으로 열린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원격수업만으로는 학생들에게 충분한 교육을 제공할 수가 없다”며 등교 수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전국 각지에서 산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등교를 미룬 학교가 나오고 있지만, 예정대로 등교 일정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준비지원단 점검회의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등교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많이 걱정하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의 코로나19 관리 체계 속에서도 등교 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 학교는 올 한해 등교 수업을 아예 하지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며 “방역 당국은 현재 상황에 대해 우리 의료체계에서 감당, 통제가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주 고3이 등교를 시작한데 이어 이날 유치원과 초등1~2학년, 중3, 고2가 등교를 시작했다. 이날 등교를 시작한 학생은 237만여명으로 앞서 등교를 시작한 고3 44만여명을 합하면 전체 학생의 47%인 281만여명이 등교를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서울, 경기, 경북, 대구, 인천 등에서 감염 우려로 등교를 미룬 학교가 다수 발생하면서 등교 수업에 대한 부모와 교사들의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유 부총리는 “경기 부천과 경북 구미와 같이 지역사회 감염이 소규모 집단 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높거나, 서울 강서 사례와 같이 한 사람의 확진자라도 학교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경우에는 정부가 선제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충남 아산시 배방유치원에서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등교를 하루 앞둔 26일 충남 아산시 배방유치원에서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유 부총리는 전국 교육청에 차분한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지역별 후속 조치를 결정할 때에 반드시 각 지역 방역 당국과 신속히 협의를 진행하고 교육부와 상황을 공유해달라”며 “지역에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학교가 바로 등교일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관련성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등교 수업을 재개하는 일정에 대해서는 “재개 일정도 처음부터 확정하기보다는 진단검사 결과에 따라 학교 안전을 확인한 후에 등교 수업 개시일을 결정해달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학생들에게 “친구들과의 거리두기를 꼭 실천하고 학교가 끝난 뒤 바로 귀가해야 한다”고 당부하는 한편 학부모에게는 “자녀가 생활 방역 수칙을 몸에 익히도록 지도해주시고 하교 후 생활을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