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이제 17명 남았습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시설인 경기도 광주시 ‘나눔의 집’에 거주하던 할머니 한 분이 이날 별세했다고 전했다. 정의연은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모든 장례 과정은 비공개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 ‘무명(無名)’의 할머니처럼 많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이름, 유족을 알리지 말라고 요청해 왔다. 깜깜한 새벽, 서울 남산 ‘기억의 터’에 새겨진 명단에서 자신의 이름을 남몰래 긁어냈다는 한 할머니의 심정과 같을 것이다.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18명에서 17명으로 줄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