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회견문 함께 썼다···김어준, 내게 전화해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를 하던 중 기침을 하고 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 발표를 하던 중 기침을 하고 있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의 수양딸이 ‘배후설’을 제기한 방송인 김어준(52)씨를 향해 “제가 할머니의 말을 직접 듣고 지웠다, 고쳤다 수일간 논의하면서 기자회견문을 썼다. 배후가 누군지 궁금하면 나에게 직접 전화해서 물어보라”고 했다.  
이 할머니의 수양딸인 A씨는 26일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전에는 수차례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던 그였다. 하지만 이날 앞서 각종 매체에서 이 할머니의 25일 기자회견문을 누군가 대신 써줬다는 ‘배후설’을 제기하자 의혹 해소에 나섰다.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인터뷰
'배후설' 제기한 김어준 향해
수양딸 "궁금하면 전화하라"

 
특히 방송인 김어준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기자회견문을 읽어보면 이용수 할머니가 쓰신 게 아닌 게 명백해 보인다. 누군가 왜곡에 관여하는 게 아니냐”고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김어준씨 좋아해서 책도 사고 했는데…. 참 실망이다”고 말을 이어 나갔다.  
 
다음은 A씨와의 일문일답.

 
이 할머니 기자회견문은 본인이 직접 썼나.
내가 어머니의 말을 듣고 썼다. 첫 번째 기자회견 후 사태가 커지자, 어머니가 “기자회견을 한 번 더 하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 나도 동의했다. 어머니가 처음에는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서혁수 대표가 기자회견문을 써준다고 했다. 그래서 잘 됐다고 생각했다. 이후에 어머니가 기자회견문을 들고 왔다. 읽어보니까 첫 문장부터 ‘윤미향’이 등장하더라.  
 
이 할머니는 앞서 7일 첫 번째 기자회견을 열어 “수요집회를 주최하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후원금을 받아 할머니들에게 쓰지 않는다. 수요집회에 더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래서 그 기자회견문에 동의했나.
나는 어머니가 좋다고 하니까 당연히 동의했다. 분명 그 단체에서도 어머니 말을 듣고 써줬을 것이다. 왜곡하지 않았을 거라는 의미다. 그런데 어머니가 나한테도 기자회견문을 하나 더 써달라더라. 고민했다. 어머니가 정작 원하는 게 뭘까. 어머니는 그동안 “위안부 운동 방식이 문제다”고 했다. 윤미향의 잘못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말하고 싶은 건 그거였다. 그리고 윤미향에 대한 것은 내가 기자회견문에 적지 않아도 어머니가 기자회견장에서 말할 거라고 생각했다. 나는 운동 방식의 변화 요구, 한·일 학생들간의 교류·교육 등에 대해 썼다.  
 
실제 이 할머니는 25일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며 “한·일 학생들 간의 교류를 통해 올바른 역사교육을 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기자회견문 작성은 어떻게 했나.
어머니가 말하고 내가 쓰고 다시 읽어보고 수차례 고치길 반복했다. 소위 말하는 ‘컨펌’을 여러 번 받았다. 그런데 배후설이라니. 말도 안 된다.  
 
그럼 기자회견문이 두 개인데.
제가 일 때문에 서울에 있었는데, 어머니가 (두번째 기자회견 전에) 대구에서 서울까지 와서 내가 쓴 기자회견문을 봤다. 둘 다 읽어보더니 처음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에서 써 준 게 더 맞는 것 같다며 가져간다고 하더라. 나는 서울 일 때문에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다. 당연히 기자회견 때 그걸 발표할 줄 알았는데 내 것을 했더라. 놀랐다.  
 
그 이유에 대해선 여쭤봤나.  
거기에 대해선 아직 별말 없었다. 서울에서 대구 내려갈 때 어머니 몸이 너무 안 좋아 보였다. 그래서 기자회견을 미루자고만 했다.  
 
그날 할머니가 기자회견문을 들어 보였지만, 읽진 않았는데.
어머니 성격상 그럴 거라 생각했다. 어르신이니 할 이야기가 많지 않겠느냐.  지금 할머니의 기자회견 주최 및 도와주는 단체는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다.  
 
기자회견 후 할머니 건강은 괜찮은지.
그날 저녁에 편찮으시다고 들었다. 대신 마음은 홀가분하다고 하시더라. 이른 시일 내 대구 가서 어머니를 만날 계획이다.  
 
A씨는 2015년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이 됐다. 더불어민주당 당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할머니 일로 바빠서 활동은 거의 하지 않는다. 월 2000원만 내고 있다"고 했다.  
 
대구=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