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슈아 웡, “中 보안법 제정, 홍콩 자치 관에 마지막 대못 받는 짓”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인 조슈아 웡 의원은 5월 22일 홍콩 거리로 나와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인 조슈아 웡 의원은 5월 22일 홍콩 거리로 나와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AFP=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이끄는 조슈아 웡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해 “홍콩 자치의 관에 마지막 못을 박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웡은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홍콩 정치운동가 글레이셔 퀑과 공동 기고문을 게재하고 “중국이 일국양제 약속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고문에서 “중국이 불량국가로서의 본색을 드러내고 있다”며 “국제 사회가 홍콩을 지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웡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더믹으로 세계가 혼란에 빠진 동안 홍콩의 자치권을 수차례 공격해왔다고 토로했다.
 
이어 “중국이 추진하는 홍콩보안법은 반정부 시위를 차단하고 홍콩 문제에 대한 외국의 간섭을 금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마지막 남은 홍콩의 자치권과 시민의 자유에 치명타를 입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 법이 제정될 경우 홍콩에서 일어나는 모든 시위가 국가 정권 전복·테러로 규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홍콩 민주화 운동가와 시위대는 강도 높은 법적 처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결과적으로 홍콩보안법은 언론·집회·종교 등 홍콩 시민들의 근본적인 자유와 권리를 침해하는 억압적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인 조슈아 웡 의원이 5월 22일 홍콩 거리에서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시민들에게 연대를 호소했다. [AFP=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 주역인 조슈아 웡 의원이 5월 22일 홍콩 거리에서 중국의 국가보안법에 반대 입장을 밝히고 시민들에게 연대를 호소했다. [AFP=연합뉴스]

 
아울러 중국은 이 법을 통해 홍콩과 국제사회를 단절시키는 막강한 재량권을 갖게 될 것이며 중국의 권력이 홍콩을 넘어 국제 사회까지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웡은 “국제 사회와 협력한 홍콩 인사들은 재산과 선거 등에서 법적 박해를 받을 것이고, 홍콩을 지지하는 비정부기구도 활동에 제약이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이유로 국제 사회가 홍콩과 연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은 그동안 국제 금융의 허브로 역할을 해왔으며 그 배경에 일국양제, 자율성, 참정권이 있었다”며 “하지만 중국은 홍콩보안법을 제정해 국제 사회를 침묵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9년 홍콩에서 일어난 송환법 반대 시위는 거리 시위, 현지 선거 기구, 국제사회 지원으로 큰 힘을 얻었다”며 “다시 한번 홍콩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웡은 “인권 존중을 포기하면서까지 중국이 주는 경제적 이익에 굴복하지 말아달라”라며 “미국은 ‘홍콩인권법’을 이행해 중국에 제재를 가하는 동시에 중국과의 무역협정에 홍콩 인권 관련 조항을 포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