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진 "현충원서 친일파 묘 파내야"…조성은 "부관참시 발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지난 24일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破墓·무덤을 파냄)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이날 이 당선인은 민주당 김병기(동작갑) 당선인 등과 운암 김성숙 선생 기념사업회가 개최한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여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작년까지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친일파 파묘’ 법률안이 통과가 안 됐다”면서 “현충원에 와서 보니 친일파 묘역을 파묘하는 법률안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여권에서 ‘국립묘지법 개정안’을 추진해 왔으나 20대 국회에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개정안은 민족문제연구소가 낸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 친일 전력이 있으나 국립묘지에 안장된 60명에 대해 국가보훈처장 또는 국방부 장관에게 이장 요구 권한을 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개정안이 통과되면 재심할 수 있다”면서도 “친일 전력 인사들은 6·25 전쟁 등에 기여했기 때문에 안장 자격이 취소되지 않는 한 강제로 이장할 수는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수진 당선인의 발언에 대해 조성은 미래통합당 청년비대위원은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 분열만 가중하는 전근대적이고 충격적인 발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위원은 “조선 시대 사화(士禍) 때 ‘부관참시(剖棺斬屍·죽은 사람의 무덤을 파내 관을 꺼내고 시신의 목을 자름)’를 했던 일이 연상된다”고 했다.
 
이어 “친일파들에 대한 역사적 판단은 엄정하게 하되, 자칫 반인륜적이라는 비판을 들을 수 있는 ‘파묘’ 등의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면서 “국론을 지나치게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하는 이런 식의 논쟁은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