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 아름다운 섬 발전협의회, 21대 의원 당선인들과 섬 발전 현안 논의

대한민국 아름다운 섬 발전협의회(회장 장정민 옹진군수)는 25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그랜드스테이션홀(15층)에서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과 간담회를 갖고 섬 발전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섬 발전협의회 10개 섬 지역 시장·군수(인천 옹진군, 충남 보령시, 전남 여수시·고흥군·완도군·진도군·신안군, 경북 울릉도, 경남 사천시·남해군)와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배준영 미래통합당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시갑,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전남 여수시을, 윤재갑 더불어민주당 전남 해남군·완도군·진도군, 김병욱 미래통합당 경북 포항시 남구·울릉군)이 참석했다.
 
논의된 섬 발전 현안은 연안여객선 출항통제 기준 합리적 개선, 연안 여객선 운임지원 확대,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 및 규제완화, 수산물 소형 저온저장시설 전기요금 체계 개편, 공유수면법 일부 개정 건의, 해운법 시행규칙 일부개정 건의,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2021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 성공개최 지지성명 발표추진, 2026 여수 세계 섬 박람회 개최 등이다.
 
섬 발전 현안 사항 중 연안여객선 출항통제 기준 합리적 개선방안의 경우에는 현재 연구용역(목포대학교 산학협력단)을 추진중이며 6월 준공 예정이다.
 
섬 발전협의회는 연안여객선 관련 용역이 마무리되면 섬 주민 생활 불편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규제 완화에 따른 책임 분담 등을 명확히 하기 위해 ‘해사안전법 시행규칙 별표10’ 개정건의 등 의원 입법과 중앙부처 건의, 토론회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간담회에 참석한 섬 발전협의회 시장·군수 전원과 해당 지역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모두 섬 주민의 생명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서 섬과 섬을 연결하는 연도교와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연륙교, 여객선 준공영제 추진 등 대한민국 섬 발전을 위한 협력 강화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김병욱(미래통합당 경북 포항시 남구·울릉군)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은 “코로나19로 인해 내국인들이 국내 섬 관광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섬 지역에 체류형, 레저형 관광 인프라를 갖춰 내국인 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도 힘써야하는 만큼 국회가 개원하면 섬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및 국가안보요충지인 울릉도와 서해5도(백령도 등)의 국가지원을 위해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장정민 회장은 “오는 6월 국회 개원 준비로 바쁘신 와중에 간담회에 참석해 주시는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이번 간담회가 대한민국 섬 발전을 견인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된 만큼 앞으로도 국회와 지자체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아름다운 섬 발전협의회는 지난 2012년 3월15일 창립됐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10개 섬 지역 지자체 간의 연대와 상생협력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