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긴급사태 전면 해제할까…도쿄 등 5곳 해제여부 결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에 선언한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할 것으로 보인다.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5일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도쿄(東京)도·가나가와(神奈川)현·사이타마(埼玉)현·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지역과 홋카이도(北海道)에 내려진 긴급사태 선언 해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가운데 이들 5개 지역을 제외한 42곳에 대한 긴급사태를 이달 14일과 21일 두 번에 걸쳐 해제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전날인 24일 총리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 등과 함께 긴급사태 선언 지역의 신규 확진자 동향 등을 보고 받았다.
 
대응 등을 협의한 결과 도쿄도가 전날 ‘신규 확진자 수 10만명당 0.5명 이하’이라는 해제 기준을 충족하고 있고, 가나가와나 훗카이도의 경우 감염경로가 확인되고 의료체제도 개선되고 있다고 판단해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일본 정부는 이날 자문위원회의 견해를 들은 뒤 중참의원 운영위원회에서 보고와 질의 절차를 거쳐 대책본부에서 공식 해제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쯤 기자회견을 열고 해제 이유 등을 직접 밝힐 계획이다. 이로써 지난달 7일부터 내려졌던 일본의 긴급사태 선포는 약 7주 만에 전면 해제될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