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제2금융, 자동이체 계좌 변경 한꺼번에

보험료·통신요금·카드대금·전기요금·자동차할부금에 적금·모임회비·월세까지. 한 달에 ‘자동이체’로 빠져나가는 건수가 상당하다.  
 

금융결제원 ‘페이인포’ 서비스

만약 주거래 금융계좌를 바꾸고 싶다면 이 많은 자동이체를 어떻게 새 계좌로 옮길까. 의외로 간단하다.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계좌이동서비스(페이인포)를 이용하면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26일부터 계좌이동서비스를 통해 은행권과 제2금융권 상호 간 자동이체 계좌변경이 가능해진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페이인포는 은행은 은행끼리, 제2금융권(저축은행·상호금융·우체국 포함, 증권사 제외)은 제2금융권끼리만 자동이체 계좌변경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예컨대 국민은행 계좌에 묶여있는 자동이체를 카카오뱅크로 한꺼번에 옮겨오는 건 가능했지만, 신협이나 우체국 계좌로 변경하는 건 막혀있었다. 이러한 업무 권역 간 장벽을 이번에 없앤 것이다.
 
2015년 10월 은행권에 한해 시작됐던 계좌이동서비스는 이후 꾸준히 서비스 범위를 넓혀갔다. 지금은 금융결제원의 페이인포 홈페이지(www.payinfo.or.kr)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어카운트인포)뿐 아니라, 은행의 인터넷·모바일 뱅킹으로도 한꺼번에 자신의 자동이체 내역을 조회하고 계좌를 변경할 수 있다.
 
다만 아직 카드를 통한 자동납부의 경우 서비스가 제한된다. 현재는 전업 카드사(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비씨카드)의 주요 가맹점(통신 3사, 한국전력, 4대 보험, 스쿨뱅킹, 아파트관리비, 임대료)에 대한 자동납부 조회서비스만 제공 중이다. 농협·씨티카드 등 카드업 겸영 은행을 포함한 전 카드사의 자동납부를 한꺼번에 해지하거나 다른 카드로 변경할 수 있게 하는 ‘카드이동서비스’는 올해 말쯤 도입될 예정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