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뇌졸중 예방, 출혈 안전성 확인된 항응고제

 현재 항응고제로는 와파린과 새로운 경구용 항응고제(NOAC)가 처방되고 있다. 이 가운데 BMS와 화이자의 ‘엘리퀴스(성분명 아픽사반)’(사진)는 와파린 대비 뇌졸중 예방 효과와 출혈 안전성이 모두 확인된 항응고제다.
 

이 약 아세요? ‘엘리퀴스’

 엘리퀴스는 중요한 혈액 응고 단백질인 Xa 인자를 억제해 트롬빈 생성과 혈액 응고를 막는다. 임상 연구(ARISTOTLE)에 따르면 엘리퀴스는 와파린보다 뇌졸중 및 전신 색전증 위험을 21%, 사망 위험을 11%, 주요 출혈 발생 위험 또한 31% 줄인다. 엘리퀴스의 이러한 효과와 안전성은 임상뿐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일본·대만의 실제 처방 데이터에서도 확인됐다.
 
 또 엘리퀴스는 두 가지 항혈전제(항응고제 및 항혈소판제)가 동시에 사용되는 출혈 고위험군에서도 안전성이 확인됐다. 스텐트 시술(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 경험과 관계없이 심장마비·심근경색 같은 관상동맥 질환이 동반된 심방세동 환자에서 와파린보다 출혈 발생률이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엘리퀴스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는 NOAC로, 국내에 2013년 2.5㎎과 5㎎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됐다. 심방세동 환자의 뇌졸중 및 전신 색전증 위험 감소뿐 아니라 심재성 정맥혈전증 및 폐색전증 치료와 재발 위험 감소에도 적응증이 있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