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든네살 악어 부고

모스크바 동물원은 SNS를 통해 악어 ‘새턴’이 84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트위터 캡처]

모스크바 동물원은 SNS를 통해 악어 ‘새턴’이 84세로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트위터 캡처]

2차 세계대전 때 베를린 공습에서도 생존한 악어 ‘새턴’(Saturn: 토성)이 모스크바 동물원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영국 BBC 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차대전 베를린 공습서도 생존

모스크바 동물원은 이날 “어제 아침, 우리의 미시시피악어 새턴이 충분히 존경받는 나이인 약 84세에 죽었다. 우리는 74년 동안 새턴을 보호하는 영광을 누렸다”는 ‘부고’ 성명을 냈다.
 
새턴은 1936년 미국에서 태어난 직후 독일 베를린에 선물로 보내졌다. 전쟁이 한창이던 1943년 11월 동물원 주변이 폭격을 받을 때 동물원을 탈출했다. 당시 거리에서 악어 사체 4구가 발견됐다고 한다. 새턴은 그 3년 뒤 영국군에 발견됐고, 당시 소련으로 건네졌다. 새턴이 폐허 속에서 생존한 건 미스테리다.
 
모스크바 동물원은 이날 “새턴은 사육사를 알아봤고, 솔 마사지를 좋아했으며, 화가 나면 철 집게나 콘크리트 조각을 부쉈다”고 설명했다. 한때 새턴이 아돌프 히틀러가 키운 악어라는 소문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라고 BBC는 전했다. 야생 미시시피악어의 수명은 대개 30~50년. 베오그라드 동물원의 수컷 악어가 80대로 살아있다. 새턴의 사체는 박제돼, 모스크바의 국립 생물학 박물관에 전시될 것이라고 한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