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솔직히 차지철은 덤으로 보낸거지" 김재규 10·26 육성 2탄

1980년 5월 24일. 5ㆍ18 광주민주화운동이 한창이던 이날 오전 7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에 대한 교수형이 서울구치소에서 집행됐다.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된 지 나흘 만이었다. 교도소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은 이날 아침 식사를 거른 채 냉수마찰을 한 뒤 새 옷으로 갈아입고 형장으로 갔다. 참관 검사는 “남길 말이 있으면 하라”고 했지만 아무런 말을 남기지 않았다고 한다.  
 

발굴! 그때 그 목소리, 10ㆍ26②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안가에서는 정확히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또한 이 자리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차지철 전 경호실장, 김재규 전 부장 사이에선 어떤 말이 오갔을까. JTBC가 군 관계자로부터 입수한 10ㆍ26 사건 1ㆍ2심 군사재판 녹취 테이프를 통해 김 전 부장의 입을 빌려 그날 밤을 재구성했다.  
 
11979년 10월 26일 밤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상황을 재연하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11979년 10월 26일 밤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상황을 재연하는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열연했다. [사진 쇼박스]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열연했다. [사진 쇼박스]

[발굴! 그때 그 목소리, 10ㆍ26 ]

김 전 부장은 재판에서 “제가 혁명 행동을 결행한 직전의 사항이기 때문에 아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며 그날의 발언과 행동에 대해 진술했다.  
그는 “저는 (박 전 대통령에게)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십시오’라고 말하고 김계원 (비서)실장을 이걸로 툭 치면서 ‘각하 똑똑히 모시시오’라고 말한 뒤,  권총을 뽑았다. 권총을 뽑아서 얘기를 다 끝마치지도 못하고 ‘이 버러지 같은…’ 하면서 첫발이 (차 실장에게) 나갔다”고 진술했다.
 
차지철 전 경호실장과의 갈등설에 대해서는 “조그만한 무슨 기지배 아이들 서로 샘하는 것도 아니고 전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솔직히 말씀드려서 차 실장은 덤으로 보낸 것”이라고 진술했다. 10ㆍ26에서의 총격은 차 전 실장과의 갈등에서 나온 우발적 행동이 아니라 처음부터 박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는 것이다. 
김 전 부장의 육성과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