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7일부터 초등 1·2학년 등교 "인원 3분의2 안 넘도록 권고"



[앵커]



지난주 고3 학생에 이어 오는 수요일(27일)엔 가장 어린 학생들이 학교에 갑니다. 유치원생과 아직 학교가 낯설 초등학교 1, 2학년들도 교실 안에서 생활 방역을 지키면서 수업을 들어야 합니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사흘 연속 20명 넘게 나오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환자도 200명을 넘어섰는데 절반 이상은 클럽에 다녀온 사람과 접촉해서 걸린 n차 감염자인 데다 5차 감염 사례까지 확인된 상황입니다. 교육부가 학생 학부모의 불안을 덜고 학교의 밀집도를 낮추겠다며 대책을 내놨습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6월 한 달 동안, 감염이 퍼지고 있는 지역에선 등교한 학생 수가 전교생의 2/3 이하가 되게끔 유지해야 합니다.



학교가 꽉 차는 일이 없도록 여유 공간을 두기 위해서입니다.



학교 사정에 맞게 격주나 격일로 등교를 하는 방법 등이 있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더욱 탄력적인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 운영하여 확실하게 학생 분산 조치를 하겠습니다.]



이렇게 되면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27일과 28일에 나눠 등교를 시작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유치원에도 같은 기준이 적용됩니다.



지금은 지역 감염이 퍼지고 있는 수도권과 대구, 구미 등이 대상이지만 상황에 따라 대상이 더 넓어질 수 있습니다.



생활지도와 방역 등을 위해 학교에 추가 인력 3만여 명도 배치합니다.



학교 안에서 마스크를 벗지 않는지, 친구들끼리 접촉하지 않는지 살펴야 하는데 기존 인력만으로는 역부족이기 때문입니다.



교육부는 학교의 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올해 시도교육청에 대한 종합감사도 하지 않겠다는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친구랑 '거리두기' 잘 될까…소셜미디어 '등교 후기' 보니 대구선 기숙사 입소 고3 확진…전원 귀가, 학교 폐쇄 마스크 쓰고 모의수능…비닐장갑 끼고 일일이 시험지 배부 80일 만에 교문 열며…등교 첫날, 달라진 학교 풍경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