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입국거부, 6월까지 연장할 듯…"기업인 풀어달라" 한국 요청엔 응답 없어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의 출국장 모습. 일본이 사실상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입국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어서 공항은 텅 빈 상황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의 출국장 모습. 일본이 사실상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입국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어서 공항은 텅 빈 상황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포함해 세계 각국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사실상의 입국거부 조치를 6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국제한 조치를 6월 말까지 연장한 뒤 7월 이후에나 단계적으로 풀 계획이다. 
 

우선 기업인부터 '패스트트랙' 검토
"다음은 유학생…관광객은 꽤 후순위"
"TPP 회원국 호주·베트남과 6월 협의"
한·중 요구에는 응하지 않는 모양새

경제 위기 상황인 점을 고려해 기업인의 출입국 규제부터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우선 외국 기업인이 출국 전 PCR 검사(호흡기 검체 유전자 증폭검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반응이 나오면 증명서를 발급받아 일본에 입국 시 제출한다. 이후 다시 검사를 받아 음성이 확인되면 14일간 자가격리를 면제받는 이른바 '패스트트랙'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이와 관련,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3단계 완화책을 시사했다. 그는 지난 22일 기자회견에서 "경영인과 전문가 등 필요불가결한 인재부터 시작하고 다음은 유학생(으로 넓힐 계획이다). 관광객은 꽤 후순위가 되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대상국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지의 코로나19 수습 상황은 물론 경제적인 영향력, 인적 왕래의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완화를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22일 BS후지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회원국인 호주·뉴질랜드·베트남과 6월부터 (입국제한 완화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베트남, 대만, 유럽의 일부 국가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국과 중국이 외교 채널을 통해 기업인들의 입국 완화를 요구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는 모양새다. 현재 일본은 한국에 대해 이미 발급받은 사증(비자)의 효력을 정지하고, 90일간 방문비자 면제 조치도 일시 중단한 상황이다. 일본인도 입국 시엔 14일간 자가격리가 의무다. 
 
한편 일본 정부는 25일 입국거부 대상국에 인도·아르헨티나·남아프리카공화국 등 11개국을 추가해 111개 국·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