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매매 업자에게 단속 정보 흘린 경찰관 구속기소

지난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경찰서 앞에서 반성매매인권행동 이룸 주최로 '성매매 업주와 단속정보 공유 단톡방 운영한 동대문경찰서 규탄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경찰서 앞에서 반성매매인권행동 이룸 주최로 '성매매 업주와 단속정보 공유 단톡방 운영한 동대문경찰서 규탄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성매매업자와 단속 정보 등을 공유한 경찰관을 구속기소했다.
 
서울북부지검 조세범죄형사부(부장검사 한태화)는 관할구역 내 성매매업자에게 단속 정보를 유출한 경찰관 A경위(46)를 직무유기, 공무상비밀누설 등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A경위에게 단속 정보를 받고 돈을 건넨 성매매업자 B씨(39)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지난해 2월 이 사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받고 수사에 나섰다. 이후 A경위와 B씨의 주거지 및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성매매업소 종업원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A경위는 2019년 2월부터 같은 해 6월까지 B씨의 성매매 알선을 적발하고도 입건하지 않았으며,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B씨에게 성매매 단속정보를 누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경위는 B씨에게 뇌물을 받고 지인에게도 공여하게 해 부정처사후수뢰·부패방지및국민권익위원회의설치와운영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도 받는다. A경위는 서울 동대문경찰서 소속으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1일 A경위를 직위해제했다.
 
검찰은 A경위와 정보를 공유한 성매매업자 B씨도 성매매알선·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B씨는 지난 2015년 2월부터 약 5년간 서울 동대문 장안구 일대에서 성매매를 알선해 왔으며, 지난해엔 A경위의 지인에게 불법 대부업에 투자해 번 이자수익 등을 제공했다. 검찰 관계자는 “B씨가 성매매알선으로 얻은 매출은 약 9억원”이라며 “B씨의 부동산 등을 추징보전해 범죄수익을 박탈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A경위, B씨와 함께 단체 채팅방에 있던 경찰관 C씨도 직무유기 및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