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팰리세이드처럼 없어서 못 판다···반년은 기다려야 갖는 차

신형 G80은 크레스트(방패형) 그릴과 2개의 라인으로 이뤄진 램프 등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담고 있다. 사진 제네시스

신형 G80은 크레스트(방패형) 그릴과 2개의 라인으로 이뤄진 램프 등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담고 있다. 사진 제네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국내 자동차 시장은 뜨겁다. 전체 판매량이 올해 1~2월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지만 3~4월엔 오히려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최근까지 공장∙영업점이 모두 문 닫으며 사실상 ‘제로 판매’를 기록한 유럽이나 북미 지역에 비해 양호한 편이다.  
 

G80·GV80 반년 대기해야 받아

특히 일부 차종은 주문이 몰려 차를 받을 때까지 수개월이 걸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국산차 중엔 제네시스 G80와 GV80를 제일 오래 기다려야 한다. 두 차종 모두 지금 계약하면 6개월 넘게 기다려야 받을 수 있다. GV80의 경우 당초 현대차가 연간 판매 목표를 2만4000대로 잡았는데 출시 첫날 1만5000대가 계약됐다. 이렇게 인기가 있을 줄 몰랐다는 얘기다.
팰리세이드. 사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 사진 현대자동차

큰 차체와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도 수입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보다 저렴한 팰리세이드도 ‘출고 대기’의 대명사다. 지난해 최장 10개월까지 기다렸는데 울산공장 생산 라인을 늘리고, 코로나19로 막힌 수출 물량까지 내수로 돌리면서 대기기간을 3~4개월까지 줄였다. 이 밖에 그랜저도 여전히 2~3개월 기다려야 하고, 기아차 신형 쏘렌토도 3~4개월이 밀려 있다.
 
수입차 가운데는 BMW SUV 라인인 X시리즈의 인기가 눈에 띈다. 특히 럭셔리 대형 SUV인 X7은 무려 8개월 이상 기다려야 한다. X5와 X6도 3~4개월 정도 대기가 필요하다. BMW 측은 “X모델들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아 물량이 달린다”고 설명했다.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SUV 인기로 BMW X7, 8개월 넘게 기다려야

예능 프로그램에 배우 성훈이 타고 나와 눈길을 끈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 JCW 컨트리맨 306마력과 JCW 클럽맨 306마력도 받으려면 2~3개월이 걸린다. 두 차종 다 새로 출시한 모델로, 초기 물량 70여대가 완판된 이후 대기 기간이 생긴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영국 공장 셧다운도 영향을 미쳤다. 수입차 판매 1위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준중형 쿠페 CLA 정도에 1개월 대기기간이 있을 뿐 물량공급이 원활하다는 입장이다. 
미니 JCW 클럽맨. 사진 MINI코리아

미니 JCW 클럽맨. 사진 MINI코리아

글로벌 생산 물량이 적은 것에 비해 국내 인기가 높은 볼보의 XC40와 V60 크로스컨트리, S60도 6개월 이상 대기가 걸려 있다. 레니게이드 등으로 재미를 본 지프의 경우 대규모 프로모션과 할인을 준비하며 물량을 대량 확보해 출고 대기는 없는 편이다. 다만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이탈리아 멜피 공장에서 들여오는 탓에 7~8월 계약 고객은 다소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
 

정부, ‘출고 대기’ 민감한 개소세 인하 기간 연장할 듯

왜건과 SUV의 장점을 모두 가진 V60 크로스컨트리는 볼보의 대표적인 전략 차종이다. 사진 볼보코리아

왜건과 SUV의 장점을 모두 가진 V60 크로스컨트리는 볼보의 대표적인 전략 차종이다. 사진 볼보코리아

이밖에 출고 대기와는 다소 개념이 다르지만 분기별 입고를 하는 테슬라 모델3도 지금 계약하면 차량 인도는 다음 분기인 8~9월에나 이뤄질 전망이다.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이 3월부터 멈춰섰던 영향도 있다.
 
긴 대기 기간은 해당 차종이 그만큼 인기가 높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자칫 고객의 발길을 돌리게 하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비슷한 가격과 스펙이라면 출고 대기가 긴 차종보다 물량을 확보해 놓은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다. 
테슬라 모델3. 사진 테슬라코리아

테슬라 모델3. 사진 테슬라코리아

차 출고 시점에 따라 정해지는 개별소비세 인하 여부도 중요하다. 정부는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올해 3월부터 6월 30일까지 차 가격의 5%에 해당하는 개소세를 1.5%로 70% 인하했다. 따라서 같은 날 계약을 했더라도 출고가 6월 30일을 넘어가면 감면 한도 100만원에 교육세·취득세·부가가치세 등 143만원을 더 내야 한다. 다행히 정부는 개소세 인하 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