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좌·우 연타석 홈런' 로하스 맹타 kt, LG 꺾고 2연패 탈출

연합뉴스 제공


kt wiz가 역대 세 번째 좌우 연타석 홈런을 터뜨린 외국인 선수 멜 로하스 주니어의 맹활약을 앞세워 LG 트윈스를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kt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LG와 원정 경기에서 6-2 승리를 거뒀다.

1회 초 오태곤의 좌전 3루타와 조용호의 내야 땅볼로 선취점을 기록한 kt는 마운드에 선 선발투수 김민이 1회 무사 1루, 2회 1사 1, 2루, 3회 무사 만루 위기를 모두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리드를 지켰다. 김민은 특히 3회 무사 만루에서 상대 팀 채은성을 3루수∼포수∼1루수 병살타로 처리한 뒤 간판타자 로베르토 라모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 관리 능력을 뽐냈다.

kt는 위기에서 벗어난 4회 초 공격에서 곧바로 박경수, 배정대의 연속 안타와 강현우의 볼넷을 묶어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장성우의 희생타와 심우준의 적시타로 3-0이 됐고, 5회부터 로하스의 연타석 홈런이 터졌다. 로하스는 5회 초 1사에서 우타자로 나서 LG 차우찬을 상대로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kt는 4-0으로 앞선 6회 말 두 점을 허용했지만, 로하스가 7회 쐐기 홈런포로 추격을 봉쇄했다. 좌타자로 나선 로하스는 2사 1루 기회에서 바뀐 투수 송은범을 상대로 좌월 투런을 터뜨렸다. 이후 kt는 주권, 하준호, 김재윤이 차례대로 등판해 상대 타선을 묶으며 승리를 지켰다.

로하스는 4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선발 투수 김민은 5⅔이닝 2피안타 7볼넷 2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시즌 2승을 올렸다. LG 차우찬은 패전투수가 돼 kt전 11연승 기록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