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움 모터, 퓨처스리그 4G 연속 홈런… "1군 복귀하면 팀 승리 위해 노력할 것"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가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1군 복귀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모터는 23일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열린 퓨처스리그 LG트윈스와 경기에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1회 말 2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상대 투수 유영찬의 초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부진으로 인해 지난 16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모터는 퓨처스리그에서 타격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20일 퓨처스리그 고양 두산전에 첫 출전해 3회 말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뜨린 모터는 다음날인 21일 고양 두산전에서 또다시 첫 타석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22일 고양 LG전 비거리 130m 짜리 대형 홈런에 이어 이날까지 홈런을 신고하며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 중이다.
 
모터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구단을 통해 “2군에서 히팅포인트와 타격밸런스를 찾기 위해 연습했다. 또 자신 있는 스윙을 통해 정타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 결과 홈런을 포함해 좋은 타구들이 나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오라는 손혁 감독님, 그리고 2군 퓨처스팀 설종진 감독님과 코치님들의 격려와 배려에 감사드린다. 1군에 복귀하게 된다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16일 1군에서 말소된 모터는 열흘 뒤인 26일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 될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