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민경욱 ‘FOLLOW THE PARTY’ 이성의 영역 넘어선 것’”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정선거 의혹의 근거로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를 중국의 해커가 심어놨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이성의 영역을 넘어선 것”이라고 질타했다.
 
하 의원은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정선거 주장하는 민경욱 의원 출당 요구가 가혹하다는 의견이 있다”며 “하지만 ‘FOLLOW THE PARTY’ 주장하는 이 분이 당에 남아 있으면 괴담으로 당이 심각히 오염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 알고 뿌듯했을 텐데, (프로그래머가) 흩뿌려놓은 숫자 조합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열한 숫자를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 문자로 변화시켰더니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 공산당 구호가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인데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고 말했다.
 
이에 하 의원은 “듣는 사람도 이해하지 못하고 가장 심각한 건 말하는 사람도 이해 못 하고 말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적어도 국민과 소통하는 정치는 이성에 기반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민경욱 의원에게 부탁한다”며 “본인의 재검표 요구는 얼마든지 하고 법원 판결받아 다시 열어보시면 된다. 하지만 의혹 제기는 이성의 범위 안에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 의원은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 의원은 하 의원을 겨냥해 “동료 의원에게 모욕적인 언사를 사용하려면 그 인사는 우선 ‘혼표’나 전자개표기의 무선통신 가능 여부, QR코드와 52개 숫자의 의미 같은 기본 개념은 탑재하고 있어야 하는 게 아닌가. 어이가 없다”고 반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